컨텐츠 바로가기
68133054 0232021051468133054 03 0303001 econom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20965235000

국전약품, 차세대 배터리 불연성 전해액 첨가제 원천기술 개발 국책과제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원료의약품 전문 제조사 국전약품이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에서 주관하는 ‘2021년 연구재료 개발 확산 지원사업’ 사업자에 중앙대학교와 함께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국책과제 선정 연구과제는 ‘차세대 리튬 이차전지용 불연성 전해액 첨가제 원천기술 개발’이다.


국전약품은 원료의약품 제조사로 화학 합성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배터리 전해액 첨가제 증대로 열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과제 사업자에 선정됨에 따라 배터리 불연성 전해액 첨가제 시장 진입 가능성이 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존 전기차 배터리는 전해질 EC(용매)와 LiPF6(리튬염)가 분해돼 다양한 부반응을 수반했다. 핵심 전하인 리튬이온과 전자수송매체인 EC의 농도 감소로 전극이 붕괴돼, 심각한 성능 저하가 발생하기도 한다. 고온에서 수명 감소가 빠르고 폭발성을 보이는 등 단점이 있었다.


국전약품은 문제 해결을 위해 전해액 내에서 보호막을 공격하는 물질을 제거해 계면 구조를 보호하고 불연 특성을 강화하는 차세대 리튬이온 배터리의 전해액 첨가제 유기소재 기술을 개발한다.


회사 관계자는 "국책과제는 이차전지용 전해액 수요 기업과 연계해 컨소시엄 형태로 진행한다"며 "개발 성공 시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전해액 제조사에 수급 의사를 확보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국전약품은 전자소재 생산시설 투자와 연구개발 강화를 위한 자금 확보를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1차 발행가액이 최초 발행가액보다 높게 산정됨에 따라 자금 조달 규모가 550억원으로 커졌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