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898 0242021051468132898 03 0303001 economy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4569000

에스트래픽, 1Q 영업손실 29억원…"수주 호조에 적자폭 축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Q 매출액은 171% 증가한 187억원 기록

"도로, 교통 등 다양한 영역 수주 긍정적 추이 유지"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교통솔루션 전문기업 에스트래픽(234300)은 연결 기준 지난 1분기 영업손실이 2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을 축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데일리

같은 기간 에스트래픽의 매출액은 171% 증가한 187억원에 달했다. 영업 손실은 전년 동기 50억원이었던 것에 비해 절반 가까이 축소에 성공했다.

회사 측은 도로, 철도, 글로벌 등 모든 사업부문이 나란히 호실적을 거둔 가운데, 서울제물포터널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 사업, 송산~봉담 고속도로 구축 사업 등을 필두로 도로 사업 매출이 지난해 1분기 26억원에서 올해 94억원으로 크게 신장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3월 말 기준 수주잔고는 1364억 원으로, 에스트래픽은 기수주 사업을 순조롭게 진행하는 한편 정부 주도로 진행되는 다양한 인프라 구축 사업에 적극 참여해 실적 개선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제 도로, 철도, 전기차 등 에스트래픽이 강점을 두고 있는 산업의 정부 육성 정책이 힘을 받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ITS 및 C-ITS 국고보조사업’을 진행할 지자체 44곳을 선정, 오는 2025년까지 매년 180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올해부터 10년 간 철도 부문 투자액은 총 90조원에 달할 전망이며, 전기차 충전기는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 구축될 것으로 관측된다.

글로벌 사업 역시 속도를 낸다. 아제르바이잔, 방글라데시를 비롯해 미국 워싱턴 D.C 등 다양한 해외 지역의 사업이 잇따라 수주에 성공했으며, 현지 수요에 맞춘 솔루션을 제안해 수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다.

에스트래픽 관계자는 “회사가 주축으로 삼고 있는 도로, 철도, 글로벌 사업의 고른 성장을 이룬 것이 지난 분기의 큰 수확으로, 핵심인 도로 부문은 물론 다소 부진했던 철도 사업 역시 회복세로 돌아서고 있어 실적에 긍정적 시그널이 켜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 정책을 기회 삼아 국내 시장 내 영향력을 강화할 방침이며, 전세계 코로나19 백신 공급에 따라 방역조치가 완화되고 있는 만큼 해외 사업 역시 무난하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