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797 0432021051468132797 07 0701001 culture 7.0.0-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0963830000

[문화현장] 흑백사진 속 움직이고 있는 그녀의 내면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unFun 문화현장]

<앵커>

예술과 기술이 만나는 지점에서 미디어 아트가 탄생합니다. 새로운 시대에 맞는 다양한 시도들이 관람객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이주상 기자입니다.

<기자>

[지속적인 흐름 / 15일까지 / 인사동 코트]

스크린 앞에서 하는 움직임이 흐느적거리는 느낌의 영상으로 변환돼 나타납니다.

일상적인 삶 속에서 우리는 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늘 움직이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슬릿-스캔 기법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마른 몸매를 유지해야만 하는 무용수의 흑백 사진에 증강현실 앱을 적용하면, 끝없이 먹어치우려고 하는 내면의 욕망이 그대로 드러납니다.

우리의 생각은 늘 다면적입니다.

그 내부에서는 여러 작은 부분들이 모두 다른 모양과 색채를 가진 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것입니다.

[토드 홀로우벡/전시기획자 : 지속적인 흐름은 끊임없이 변화하며 나아가는 인생에 대한 얘기입니다. 우리는 지속적인 흐름 속에 살고 있는 것입니다.]

나선형의 소용돌이는 심연으로의 몰입과 무한한 확장을 반복하면서 지속적인 흐름의 또 다른 차원을 형성합니다.

개별 작품들 주제뿐 아니라 전시 주제도 지속적인 흐름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NFT 작품이 다음 전시의 주제인데, 그 일부가 미리 설치돼 미디어 아트 작품들과 공존하는 것입니다.

디지털 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예술적 시도와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시의 연계를 통해 경계를 넘어선 예술의 공존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주상 기자(joosang@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