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563 0232021051468132563 01 0102001 politics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2838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김부겸 중심으로 마지막 1년 단합"…김부겸 "마지막 내각도 원팀"(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김부겸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김 총리를 중심으로 마지막 1년을 결속력을 높여 단합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김 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인왕실에서 열린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총리가 문 정부 1기 내각의 일원으로 주요 국정과제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김 총리 중심으로 마지막 1년을 결속력을 높여 단합해 달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라는 사회적 재난을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노력해 달라"며 "무엇보다 부처 간 협업을 바탕으로 민간과 기업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 재난을 극복하는 가장 큰 힘"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산재사고와 관련해서는 "마음이 아프다. 산재사고로 생명과 가족을 잃는 안타까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를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각별하게 관심을 갖고 산재사고를 줄이도록 노력하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에 "문 정부 1기 내각은 팀워크가 좋고 서로 신명을 내서 일했다"며 "마지막 내각도 원팀이 되어서 대한민국 공동체가 앞으로 나가는 데 온힘을 쏟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임 장관은 "청문회를 거치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며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시기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역할이 크다.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코로나 이후 경제를 정상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기업이 혼자 이겨낼 수 없는 만큼 정부가 곁에 서서 돕겠다"고 답했다.


안 장관은 "청년, 여성 등 고용 취약계층의 고용 상황이 나아져서 이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산업재해로 온 국민이 걱정이 많으신데, 산업재해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투기 근절이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의 공급대책이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LH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구조를 혁신하는 작업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각 국무위원들의 배우자들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각 배우자에게는 역경을 이겨내는 강인함을 뜻하는 '캐모마일', 반드시 행복해진다는 꽃말의 '은방울꽃', 헌신을 의미하는 '몬스테라'로 구성된 꽃다발을 건넸다.


청와대는 "코로나19를 극복해 일상을 되찾고 포용과 도약을 통해 국민들게 더 큰 희망과 행복을 안겨드릴 수 있도록 헌신해달라는 당부"라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