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490 0182021051468132490 05 0506002 sports 7.0.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620962405000

2위 울산vs3위 수원…K리그1 16R 프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울산과 수원의 상위권 경쟁, 연패를 끊어야 하는 제주, 인천의 유망주 골키퍼 김동헌 등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에서 주목할만한 경기, 팀, 선수를 알아본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이제 승점은 단 1점 차, 울산 vs 수원

이번 라운드에서는 상위권 경쟁을 펼치는 울산과 수원이 만난다.

매일경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홈팀 울산(2위, 승점 26)은 최근 4경기 연속 무패 중이지만, 1승 3무로 승리가 부족하다. 울산은 직전 15라운드에서도 강원을 상대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개막 후 줄곧 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울산과 선두 전북(승점 29)의 승점 차는 3점이다. 그런데 울산은 어느새 뒤를 바짝 쫓아온 3위 수원(승점 25)과도 순위 경쟁을 하게 됐다. 비록 울산이 한 경기를 덜 치렀지만, 양 팀의 승점 차가 이제 단 1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울산은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 선두 전북과 격차를 좁히고 수원의 추격을 따돌려야 하는 상황이다.

수원도 최근 4경기 연속 무패 중인데, 3승 1무로 대부분 승리를 거뒀다. 특히 14라운드 전북, 15라운드 제주를 상대로 각각 3골씩 몰아넣는 폭발적인 득점력까지 자랑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나온 6골이 고승범, 정상빈, 이기제, 김건희, 제리치, 헨리 등 모두 다른 선수들로부터 나오며 다양한 득점 루트를 갖게 된 것도 최근 수원의 강점이다. 제대로 상승세를 탄 수원은 지난 10라운드에서 울산을 3대0으로 꺾었던 기억을 되살려 이번 경기에서도 승리를 노린다.

▲ 팀 오브 라운드 - 연패를 끊어야 하는 제주

매일경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는 13라운드까지 전북과 울산에 이어 3위에 올라있었지만, 14라운드 수원FC전과 15라운드 수원삼성전에서 연패를 당하며 어느새 6위까지 처졌다. 특히 두 경기에서 모두 3골씩을 내주며 수비 불안까지 드러냈다. 위기의 제주는 이번 라운드에서 반드시 연패를 끊어내고 다시 좋은 흐름을 찾아가야 한다.

희망적인 점은 직전 15라운드 수원전에서 주민규가 멀티 골을 기록하며 오랜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는 것이다. 주민규는 올 시즌 최상의 컨디션을 보이며 총 7골로 최다 득점 2위에 올라있다. 또한 올 시즌 프로축구연맹이 진행하고 있는 ‘다이나믹 포인트’와 '기대 득점(xG)' 4월 순위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뛰어난 공격 효율성을 가진 선수임을 증명했다. 이제 주민규는 재가동된 득점 행진을 이어가며 본인의 발끝에서 제주의 연패를 끊어내야 한다.

이번 라운드에서 제주는 대구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양 팀은 지난 4라운드 맞대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고, 대구는 최근 5연승을 기록하고 있어 만만치 않은 상대다.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인천 골키퍼 김동헌

매일경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은 직전 15라운드 포항전에서 1-0으로 앞서가다가 후반 종료 직전 동점 골을 내주며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다 이긴 경기를 놓친 결과는 아쉽지만, 인천은 이날 깜짝 선발로 등장한 골키퍼 김동헌이라는 소득을 얻었다.

김동헌은 인천 광성중-대건고를 거친 유스 출신으로 2019년 프로에 입단했다. 이후 2020년에 리그 3경기 출장에 이어 올 시즌에는 지난 15라운드에서 첫 출장했다. 이날 경기에서 상대 팀 포항은 슈팅 17개, 유효슈팅 7개를 기록하며 인천의 골문을 위협했지만, 김동헌은 종료 직전 신진호의 프리킥 골을 내주기 전까지 안정적으로 포항의 공격을 막아냈다.

조성환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부담감을 이겨내고 무난한 활약을 펼친 김동헌을 언급하며 합격점을 줬다. 이제 김동헌은 인천의 기존 주전 골키퍼 이태희와 경쟁 체제를 구축하며 선발 기회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라운드에서 인천은 하위권 순위 경쟁을 펼치는 광주를 만난다. 양 팀의 지난 7라운드 맞대결에서는 광주가 2-1로 승리했다. 김동헌은 이번 경기에서도 출전해 인천의 골문을 지킬 수 있을까.

▲ 2021 K리그1 16라운드 경기 일정

강원-수원FC (15일 오후 4시30분 춘천송암스포츠타운, IB스포츠)

인천-광주 (15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 JTBC G&S)

제주-대구 (16일 오후 2시 제주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울산-수원 (16일 오후 4시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 JTBC G&S)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