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2113 056202105146813211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1317000

경찰, 구리시장 비서실장 연루 투기 의혹 강제수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구리시청과 피의자들 주거지 등 5곳 압수수색

세계일보

경찰이 안승남 구리시장의 비서실장 등이 연루된 부동산 투기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14일 오전 9시쯤부터 구리시청과 피의자들 주거지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리시 소속 공무원 등이 구리시 사노동 일대 ‘이커머스 물류단지’ 개발정보를 이용해 개발 예정지 인근 토지 등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 등)에 대해 수사해왔다.

피의자 중에는 안 시장의 비서실장인 최모씨 등 공무원과 일반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경우 지인 명의로 지난해 1월과 6월 구리시 사노동 개발제한구역 안팎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