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993 009202105146813199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9 뉴시스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1097000

이슈 선거와 투표

4·7 재보선 선거비용…박영선 32억·오세훈 28억·허경영 11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선관위, 재보궐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 공개

재보선 후보 지출 154억…서울·부산시장, 1인 6억

서울 기준, 오세훈 28억5000만·허경영 11억4000만

부산시장 기준…김영춘 14억 1위박형준 13억 2위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021 재·보궐선거 투표일인 지난달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단국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중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대치1동 제1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고 있다. 2021.04.07.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지난 4·7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서울·부산시장 후보들이 선거비용으로 1인당 평균 6억7300여만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후보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가장 많은 선거비용을 지출했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따르면 4·7 재보궐선거 후보자의 선거비용 지출 총액은 154억1459만원으로 71명 전체 후보자 1인당 평균 지출액은 2억1711만원이다.

선거 단위별로는 시·도지사 선거(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19명의 선거비용 총액은 127억9502만원으로 후보자 1인당 평균 6억7342만원을 지출했다.

구·시·군장(7명) 선거는 총 9억2393만원으로 1인당 평균 1억3199만원, 시·도의원(19명) 선거는 총 8억3046만원으로 1인당 평균 4371만원, 구·시·군의원(26명) 선거는 총 8억6518만원으로 1인당 평균 3328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선관위가 이날 공개한 후보자별 선거비용을 보면, 서울·부산시장 출마자 가운데 가장 많은 선거비용을 지출한 후보는 박 전 장관이다.

박 전 장관은 당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해 총 32억98만4306원을 지출했다. 서울시장 후보별로는 오세훈 현 서울시장이 28억5675만5749원,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11억4030만7596원을 선거비용으로 지출하면서 그 뒤를 이었다.

부산시장 후보별로는 민주당 후보로 나온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 14억3720만1548원, 박형준 현 부산시장 13억8691만1946원 순이었다.

후보자별 선거비용 수입·지출 내역은 이날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8월16일까지 관할 선관위에서 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하거나 사본교부 신청도 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