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928 1132021051468131928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0836000

윤희숙, 임혜숙 임명에 “여성들이 감사하다 할 줄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능력 모자라도 여자면 상관없다는 게 文식 페미니즘인가”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에 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듯하고 능력 있는 여성을 열심히 찾는 게 아니라, 능력과 자질이 모자라도 여자라 상관없다는 게 문재인식 페미니즘인가”라고 일갈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임 장관의 ‘표절 및 결격자 임용’, ‘위장 전입 의혹’ 논란 등을 문제 삼으며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임 후보자가 유능한 인재임과 더불어 ‘여성’임을 강조하며 임명에 문제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이 정부는 여자 후보자를 찾기 힘드니 국민 눈높이에 미달해도 그냥 임명시키자는 말이 뭐가 문제인지도 모른다. 페미니즘을 외치기만 할 뿐, 믿는 바도 추구하는 바도 없는 꼰대마초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이 뻔히 보고 있는데 장관직이 자신들 쌈짓돈이라도 되는 것처럼 ‘더 찾기도 귀찮으니 옛다 여자들 가져라’ 식이다. 그 말을 듣고 여성들이 ‘네, 저희는 어차피 부족한 사람들이니 주시면 감사합지요’ 할 줄 아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임 장관의 임명이 여성할당제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오랫동안 지속된 남성중심 사회구조 속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애써 찾은 후보가 자격미달이면 당연히 다시 좋은 후보를 찾아야 한다. 그래야 ‘훌륭한 사람을 저렇게 열심히 찾게 만들고 유리천장을 두들기니, 여성 할당도 좋은 제도구나’라고 인정받을 수 있다. 이것이 진정한 성평등 정책”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4일 임 장관의 임명안을 재가했다. 공식 임기는 이날부터 시작한다.

eunbeen1123@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