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919 0232021051468131919 03 0303004 economy 7.0.0-HOTFIX 23 아시아경제 65406000 false true false true 1620960855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가상화폐 또 악재...세계최대 거래소 철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법무부와 국세청, 바이낸스 거래소 조사

비트코인 순식간에 6% 추락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미국 법무부와 국세청(IRS)의 자금세탁과 탈세 관련 조사를 받고 있다. 하루 전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발표한 데 이어 연이틀 악재가 발생하자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 미 법무부와 국세청이 바이낸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조사 이유는 자금세탁과 탈세라고 통신은 전했다. 법무부 측은 이번 조사에 대해 구체적 언급을 피했지만 가상화폐 규제가 본격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키웠다.


블룸버그는 미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 확대 속에 불법 거래에 이용되는 사례가 늘어날 가능성과 가상화폐로 큰 이익을 본 이들의 탈세가 늘어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침 이날 해킹으로 운영을 중단했던 미국 송유관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해커들에게 500만달러 규모의 가상화폐를 지급했다는 소식도 우려를 더 했다.


바이낸스 대변인은 "우리는 법적 의무를 매우 진지하게 이행하고 있으며 규제 및 법 집행 기관에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시장의 우려를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미 언론들은 이번 조사가 지난달 독일 금융감독원이 바이낸스가 발행한 테슬라와 코인베이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등 가상화폐 관련 주식을 추종하는 주식 토큰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고 경고한 후 이뤄졌다고 전했다.


블룸버그의 보도 이후 비트코인 시세는 바이낸스 기준 5만10달러에서 한 시간 만에 4만7035달러(6%)로 급락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