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865 0032021051468131865 03 0303004 economy 7.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0702000

사상 최대 이익 소프트뱅크 '나스닥 고래'로는 재미 못 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지난해 미국 정보기술(IT)주 투자를 늘리면서 대규모 파생상품 거래까지 해 '나스닥 고래'로도 불린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미 IT 주식 투자에서 손실을 보고 일부 발을 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페이스북이나 아마존 등 미국 IT주에 주로 투자한 소프트뱅크 그룹의 투자사인 'SB 노스스타'는 올해 3월에 끝난 2020년 회계연도에 파생거래로 56억달러(약 6조3천200억원) 상당의 손실을 봤다.

이와 관련해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회장은 최근 실적 발표후 가진 콘퍼런스콜에서 SB 노스스타의 규모를 축소하고 대신 직접투자 화력을 비전펀드 2에 돌리겠다고 말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다만 SB 노스스타의 자금 규모를 얼마나 줄일지 밝히지는 않았다.

3월말 현재 SB 노스스타는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아마존 등의 주식을 약 200억달러어치 보유하고 있고 파생상품 보유 규모는 16억달러 수준이다.

저널은 손 회장의 이날 발언은 지난해 8월 SB 노스스타를 소개하면서 초기 투자금 5억5천500만달러 중 3분의 1가량을 자신이 직접 댔다고 흥분된 어조로 말하던 그의 생각이 변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소프트뱅크그룹(SBG)은 SB노스스타의 성과 부진에도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비전펀드의 성공으로 이번 회계연도에 연결 결산 기준으로 4조9천879억엔(약 51조5천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 기업 사상 최대 기록이다.

연합뉴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 회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