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852 0372021051468131852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60656000 popular

[팝업★]정성윤♥김미려, 새 러브하우스 공개 "야경 끝내줘..신혼 때도 이렇게 안 꾸며"(미성연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튜브 '미성연자 관람가능' 영상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김미려, 정성윤 부부가 새로 이사한 아늑한 김포 러브하우스를 소개했다.

지난 13일 김미려, 정성윤의 유튜브 채널 '미성연자 관람가능'에는 '김미려&정성윤의 러브하우스 드디어 공개!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김미려와 정성윤은 새로 이사한 집을 소개했다. 현관문으로 들어오자마자 노란색의 그림이 놓여져 있었고 김미려는 "'신박한 정리'에서 노란색의 그림이나 물건이 보이면 좋다고 했다. 그래서 여기에 뒀다"고 말했다. 이에 정성윤은 "뭐가 좋다고 했지?"라고 했지만 김미려는 이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못했다.

현관을 지나 처음 등장한 방은 둘째 이온이의 방이었다. 아기자기한 이온이의 방은 따뜻함이 물씬 느껴졌고 김미려는 "애들이 물욕이 많다. 안 가지고 노는 장난감은 제발 버리라 하는데 말을 안 듣는다. 계속 쌓여간다"고 토로했다. 또한 "제발 인형 요정이 와서 저희 집 인형들 좀 가져가버렸으면 좋겠다"고 하기도.

다음은 큰딸 모아 방의 방. 김미려는 "일단 방에 들어왔을 때 시야가 탁 트이는 구조더라. 초등학교 간 기념으로 방을 열심히 꾸며주려 한다"고 소개했다.

방은 모아의 사진으로 가득했다. 졸업사진, 돌사진 등이 예쁘게 책장 위에 놓여져있었고 김미려는 "아직 모아 방을 제대로 못 꾸몄다. 침대만 번드르르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에서 정성윤 씨 혼자 잔다. 새벽에 '엄마' 하고 와서 싹 바뀐 안방에서 정모아 정이온 저 이렇게 셋이 자고 있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모아 방을 지나자 게스트 방이 나타났다. 게스트 방에는 침대와 옷장이 있었고 "애들 쓰던 침대를 해결 못 했다"며 아이들이 쓰던 침대를 갖다놨음을 알렸다. 또한 옷장에는 모아의 옷들이 가득했다.

그리고 공개된 거실. 김미려는 "저희 집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거실"이라며 "밤 되면 야경이 끝내준다. 김포공항 활주로가 펼쳐진다. 야경을 바라보며 남편과 앉아서 와인을 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거실은 넓으면서 깔끔했고 시야 또한 탁 트여 밝았다.

두 부부는 주방을 거쳐 안방으로 향했다. 안방에는 넓은 침대가 차지하고 있었고 한눈에 보기에도 아늑했다. 김미려는 "신혼 때도 이렇게 예쁘게 안 해놓고 살았다"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안방 안에는 드레스룸과 정성윤의 컴퓨터 방이 있었고 정성윤은 숨겨진 방에 대해 "사람들이 오면 신기해하더라"고 했다. 그러자 김미려는 "우리 남편 컴퓨터 방인데 PC방처럼 꾸며줄까 싶다"고 했고 이를 들은 정성윤은 "괜찮다. 그럼 나 여기에서 안 나갈 것 같다"고 해 폭소케 했다. 안방 안에는 이 외에도 파우더룸과 안방 화장실까지 깔끔하게 갖춰져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