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608 0562021051468131608 04 0404001 world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60186000

이스라엘, 가자지구에 지상군 투입… 대규모 유혈 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장세력들도 즉각 로켓포 대량 발사로 응수

세계일보

가자지구 향해 불 뿜는 이스라엘군 야포. 가자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유혈 충돌이 나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이스라엘 군용기와 지상군 부대들이 가자지구에서 공격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 통신은 이스라엘군 대변인 조너선 콘리쿠스 중령이 이스라엘 병력의 가자지구 진입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콘리쿠스 중령은 투입된 지상군의 정확한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스라엘군은 이날 공습의 수위를 한층 높이고 지상에서 포격까지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지상군 포격 뒤 가자지구 무장세력들도 즉각 로켓포 대량 발사로 응수했다. 다만 로이터 통신은 지상군의 가자지구 침투가 이뤄진 게 아니라 접경에서 지상군이 포를 쏘는 상황이라고 이스라엘 국방부에서 정례 브리핑을 받는 출입기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이스라엘과 가까운 가자지구 북부 주민을 인용해 심한 포격과 수십차례 공습이 있었지만 지상군이 들어온 정황은 없다고 덧붙였다.

대규모 무력충돌이 발생한 지난 10일 이후 이스라엘군은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에 맞서 전투기 공습에 주력했다. 이스라엘군은 전날까지 가자지구를 전투기로 계속 폭격하면서 접경에 추가 병력과 기갑차량을 배치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