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585 0372021051468131585 04 0401001 world 7.0.0-HOTFIX 37 헤럴드경제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0145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美CDC “접종자 마스크 벗어도 된다”…바이든 “완화된 지침 ‘대단한 이정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은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하고 나섰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 국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브리핑에서 “흥분되고 강렬한 순간”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대부분의 실외나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할 필요가 없다는 새 권고안을 발표했다.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번 권고안이 과학적으로 뒷받침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날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으며 “오늘은 대단한 날”이라고 CDC의 새 권고안을 치켜세웠다.

예정에 없던 연설 일정을 잡아 백악관 로즈가든에 등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완화된 새 지침은 대단한 이정표”라며 “결승점에 다다를 때까지 제발 여러분 스스로를 보호해달라.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제발 마스크를 써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 보건 당국이 새 권고안을 발표한 배경엔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3분의 1가량 줄었고, 맞힐 수 있는 백신이 늘어난 데다 12~15세 청소년으로도 접종 대상자가 확대된 것에 대한 자신감이 반영됐다.

또, 백신 접종자들에게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가시적 혜택을 줘 정체된 신규 백신 접종자 수를 늘리겠다는 포석도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새 지침이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 4일까지 성인의 70%가 최소한 1회 코로나19 백신을 맞도록 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신동윤 기자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