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565 0012021051468131565 03 0302001 economy 7.0.0-HOTFIX 1 경향신문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60060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NYT “머스크,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중단 전에 비트코인 팔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사 전기차 구매에 허용했던 비트코인 결제를 돌연 중단하기 전 비트코인을 매도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머스크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 이유로 언급했던 비트코인 컴퓨터 채굴시 대규모 전기 사용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 문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지적되었던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머스크의 비트코인 결제 중단 결정 발표를 두고 그를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머스크가 비트코인에 대해 방향을 틀었다. 그런데 왜 그랬는가”라면서 머스크의 모순된 행보를 지적했다.

NYT는 머스크가 비트코인 채굴에 따른 화석 연료 사용 급증 문제를 결제 중단의 이유로 든 것과 관련해 “비트코인에 따른 기후 문제는 비밀이 아니다”라면서 이 시점에 그런 결정을 내린 것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지난 2월 테슬라가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구매했을 때 이사회가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NYT는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와 굴착기업 보링 컴퍼니가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꼬집으면서, 환경문제를 이유로 비트코인 결제 중단한다는 결정의 진정성에 의문을 품었다.

NYT는 “머스크가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발표하기 전에 비트코인을 팔았는가”라며 “테슬라가 2분기 실적을 발표할 때 (비트코인) 거래가 성사됐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달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비트코인 투자분 중 2억7200만달러어치를 처분했다고 밝혔다. 머스크에게 배신자라를 비난이 쏟아졌고, 머스크는 자신이 보유한 비트코인은 팔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김진숙을 만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프리미엄 유료 콘텐츠가 한 달간 무료~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