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115 0362021051468131115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9400000

'초선' 김은혜 당대표 출마 "판 갈아엎는 변화 필요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륜으로 포장된 낡은 경험 안 돼"
한국일보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은혜(경기 성남 분당갑)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인 변화로 국민적 염원인 정권 교체를 현실로 만들겠다"며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초선 의원 중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것은 김웅(서울 송파갑)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혁명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완전한 새 얼굴로 지도부를 교체해야 한다"며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변화,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던 이 극적인 리더십 교체를 이뤄내야 마침내 대선 승리를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당권 구도가 초선을 중심으로 한 '참신'과 중진 의원들의 '경륜'의 대결로 흐르는 것과 관련, 김 의원은 "당에 필요한 것은 경륜으로 포장된,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두려움 없이 돌진하는 도전 정신과 상상력"이라며 당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외부 유력 인사들과의 통합이 필요하다면서도 이에 앞서 당 스스로 변화를 모색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는 '자강론'도 밝혔다. 김 의원은 "야권 통합은 이 모든 과정들을 거치며 국민적 당위성이 확인될 때 순리대로 이뤄내면 되는 일"이라며 "아직 정치 참여 선언도 하지 않은 분의 입만 바라보면서 우리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은 몹시 공허하고 위태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대표로 당선되면 즉시 '국민의힘 환골탈태 프로그램'을 가동하겠다고 강조하며 △저성장·양극화 문제 해법 제시 △사회적 약자와 연대 △청년공천 할당제 명문화 △대선 경선에 완전개방경선(오픈프라이머리) 도입 등을 약속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