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1011 0522021051468131011 01 0101001 politics 7.1.3-HOTFIX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9191000

김부겸 신임 총리 "국민화합·상생 중심의 현장총리 되겠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오승주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김부겸 총리는 국민통합을 강조하며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과 민생문제 해결, 경제 회복과 도약, 협력과 협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제47대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05.14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날 대한민국에서는 불신과 갈등이 그 어느 때보다 깊게 국민을 갈라놓고 있다"며 "국민들이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회, 공동체성이 회복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 상생과 연대의 정신이 살아있는 사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것이 제가 지난 30년 동안 정치에서 추구해 온 국민 통합의 목표"라며 "국무총리 임기 동안 혼신의 힘을 다해 이 목표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김 총리는 "오늘날 대한민국에서는 불신과 갈등이 그 어느 때보다 깊게 국민을 갈라놓고 있다"며 "국민들이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회, 공동체성이 회복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사회, 상생과 연대의 정신이 살아있는 사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총리로서 향후 국정 운영 방안은 크게 세 가지로 요약했다.

김 총리는 "첫번째는 코로나19와 민생문제의 해결"이라며 "더욱 철저한 방역관리와 신속한 백신접종으로 코로나19와의 전쟁을 최대한 빨리 끝내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생계유지가 곤란해진 저소득층, 노동시간과 수입이 줄어든 특수고용직, 나날이 늘어가고 있는 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가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부동산 정책에서 더 이상 실망을 드리지 않겠다"며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온 집값 안정 기조의 큰 틀을 유지하면서도 모든 세대에서 실수요자들이 주택마련에 어려움이 없도록 다양한 정책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둘째는 경제 회복과 도약"이라며 "확장적 거시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내수와 수출, 투자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세계적인 경제회복 흐름에 대비해 수출 역량을 강화하고 올해 무역 1조달러(1129조8000억원)을 달성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이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김총리는 "셋째는 국민 화합과 상생, 포용에 힘쓰겠다"며 "정부는 국회와 적극 소통하고 정책추진에서 국회의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직접 갈등현장을 찾아 각계각층과 소통하고, 상생과 연대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사회적 대화기구 구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공무원들에게는 '국민이 최우선'이라는 마음가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청렴한 공직사회를 만들어 나가자"며 "행정의 기본은 현장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것이기에 더욱 낮은 자세로 현장을 찾아 주고, 저 역시 '현장 총리'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시민사회 등 모두 다양한 방식으로 파트너십을 이뤄 함께 정책을 만들고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한 방안을 끊임없이 찾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fair7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