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623 0292021051468130623 06 0602001 entertain 7.0.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58620000

‘문차일드 출신’ 허정민, 故제이윤에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밴드 문차일드 출신 배우 허정민이 고(故) 제이윤을 애도했다.

허정민은 14일 자신의 SNS에 “비보를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멍하니 서있었다. 함께 했던 시간보다 떨어져 있던 시간이 많았고 오해와 편견속에 연락조차 주고 받지 않았지만 언젠간 마주 할날이 온다면 술한잔 기울이며 하고 싶었던 말들이 정말 많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리고 그게 이루어질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18살 어린나이에 이 친구를 만나 정말 힘들게 활동 하던 시절 다투기도 하고 으쌰으쌰 하던 시절들이 스쳐 지나가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내가 왜 먼저 연락하지 않았을까라는 자괴감만 들더라 재웅아 니가 날 좋아했을지 싫어했을지 모르겠지만 난 언젠가 너와 다시 만날거라 굳게 믿고 있었기에 상심이 더 크네..”라고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상냥하고 착하디 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니가 이루고 싶은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랄게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고 전했다.

허정민은 2000년 제이윤과 함께 문차일드로 데뷔해 활동한 바 있다.

앞서 엠씨더맥스의 소속사 325이엔씨 측은 지난 13일 "엠씨더맥스 멤버 제이윤이 5월 13일 우리 곁을 떠났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엠씨더맥스 멤버들과 325이엔씨 임직원 모두 큰 슬픔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며 "제이윤에게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비통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이하 허정민 SNS 전문.

비보를 듣고 한동안 그 자리에 멍하니 서있었다. 함께 했던 시간보다 떨어져 있던 시간이 많았고 오해와 편견속에 연락조차 주고 받지 않았지만 언젠간 마주 할날이 온다면 술한잔 기울이며 하고 싶었던 말들이 정말 많았다.

그리고 그게 이루어질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18살 어린나이에 이 친구를 만나 정말 힘들게 활동 하던 시절 다투기도 하고 으쌰으쌰 하던 시절들이 스쳐 지나가더라. 그동안 내가 왜 먼저 연락하지 않았을까라는 자괴감만 들더라 재웅아 니가 날 좋아했을지 싫어했을지 모르겠지만 난 언젠가 너와 다시 만날거라 굳게 믿고 있었기에 상심이 더 크네..

상냥하고 착하디 착했던 재웅아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는 모르겠지만 그곳에서는 니가 이루고 싶은거 다 이루고 행복하길 바랄게 소심하고 치졸했던 내가 정말 미안해…

/kangsj@osen.co.kr

[사진] 허정민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