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596 0032021051468130596 07 0707001 culture 6.3.1-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0958585000

중국서 어린 소녀 돌연 탈모…알고보니 '고양이 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가정서 수천만마리 고양이 키워…반려동물 시장 급증

연합뉴스

중국서 어린 소녀 1주일여만에 돌연 탈모…'고양이 때문'
[봉황망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에서 새로 데려온 고양이를 애지중지하던 어린 소녀가 불과 1주일여 만에 대머리에 가까울 정도로 탈모가 진행되는 일이 발생해 중국 사회에 논란이 일었다.

개와 더불어 고양이가 대표적인 반려동물로 떠오른 가운데 중국에서는 최근 경제 수준이 높아지면서 수천만 마리의 고양이를 일반 가정에서 키우고 있다.

14일 텅쉰(騰迅·텐센트) 등에 따르면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에 사는 10세 정도의 어린 소녀는 노동절(5월 1일)에 고양이를 사 와 길렀는데 얼마 되지 않아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했다.

이후 이마 위쪽 정수리 부분에서 크게 탈모가 되는 현상으로 발전했다.

이 소녀의 모친은 처음에는 딸이 단순한 탈모 증상을 겪는 걸로 보고 병원에 데려가 두피 검사를 했다.

하지만 의사는 고양이가 소녀에게 옮긴 진균 감염이라면서 감염 부위 주변의 머리를 모두 밀어야만 약을 바를 수 있다고 소견을 밝혀 모친은 충격을 받았다.

이 동영상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중국 누리꾼에 급속히 퍼졌고 조회 수만 40만을 넘었고 7만명 넘게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은 고양이가 이런 병을 옮긴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소녀의 마음이 얼마나 아플까"라며 위로의 말을 쏟아냈다.

연합뉴스

중국서 어린 소녀 1주일여만에 돌연 탈모…'고양이 때문'
[봉황망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항저우 인민병원 측은 "고양이가 실내를 돌아다니면서 주인과 스킨십을 하는 과정에서 털과 비듬 등이 떨어져 집안 곳곳에 균이 퍼져 사람에게 옮길 수 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 균은 면역력이 약한 아동을 더 쉽게 전염시키며 체질이 약한 사람도 걸릴 수 있다"면서 "약을 제때 바르고 면역력을 높이면 완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고양이뿐만 아니라 개 등 다른 반려동물의 피부 질환 또한 사람에 옮길 수 있다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청결 유지와 정기적인 검사를 권고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지난 노동절 연휴 기간 개와 고양이를 비롯한 반려동물을 고급 전용 호텔에 맡기고 여행을 떠난 사람이 많이 늘어나는 등 '반려동물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 업체인 아이미디어 리서치는 중국의 반려동물 산업이 2023년에 6천억 위안(한화 103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