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351 0182021051468130351 03 0306001 economy 6.3.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8109000

대우건설, 에티오피아 '메키-즈웨이 고속도로' 본선 구간 개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8일 열린 메키-즈웨이 고속도로 개통식에서 아비 아머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 대우건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우건설이 에티오피아에서 시공한 메키-즈웨이(Meki-Zeway) 고속도로가 정식 개통했다.

1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 8일 현장 인근에서 아머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총리와 강석희 주에티오피아 한국 대사, 유관기관 인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이 진행됐다.

메키-즈웨이 고속도로는 에티오피아 중부 오로미아(Oromia)주의 메키 지역과 즈웨이 지역을 연결하는 총 37km의 왕복 4차선 도로로, 에티오피아에서 케냐까지 연결하는 '모조-하와사(Modjo-Hawassa)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핵심구간이다. 4.6km의 연결도로 2개소는 오는 6월 말 완공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개통으로 에티오피아의 해상 물류망 확대는 물론 최근 개통한 남아프리카 최대 프로젝트인 카중굴라 대교와 함께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의 물류 인프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메키-즈웨이 고속도로는 당사가 에티오피아 건설시장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아프리카에서 수행하고 있는 기존 사업과 더불어 케냐와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 전역으로 시장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robgu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