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30201 0112021051468130201 01 0101001 politics 7.0.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7960000

주호영 "김종인, 경륜과 지혜 있는 분…대선에서 도움받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성진 기자]
머니투데이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2021.4.8/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 대표에 출마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우리 당을 도와 이만큼 자리 잡게 한 분이고, 경륜과 지혜가 있는 분"이라며 "대선 과정에서 어떤 방법으로든 도움을 받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주 의원은 1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선거대책위원회를 맡기는 등 카드가 있을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예전에 상임 고문으로 모시려 했다"면서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날 마포포럼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의사가 강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공개적인 자리에서 그런 얘기를 할 때는 여러 근거가 있어서 그런 것 아니겠나"라며 "대구에서 같이 오래 근무했고, 또 몇년 간 같은 아파트에 살았다. 이런 저런 친구들, 여러 간접 채널을 통해 확인한 것을 종합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대신 제3지대를 선택할 수 있다는 관측에 관해서는 "김 전 비대위원장도 '제3지대 성공 가능성이 낮다'고 하지 않았나, 상황을 종합하면 제3지대가 형성될 가능성 자체가 많이 낮다고 본다"며 "선택은 입당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진행자가 '당 대표가 당선된다면 첫 행보가 무엇이냐'고 묻자 "내년 대선에 가장 중요한 것은 야권 후보 단일화"라며 "필요하다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그 다음 윤 전 총장, 이런 분들을 빨리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