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9912 00920210514681299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7569000

블링컨 美 국무 "호주, 中 경제 강압에 홀로 맞서게 안 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행동, 미중 관계 증진 저해할 것"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5.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중국의 경제적 강압에 맞서 쿼드(Quad) 참가국인 호주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국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머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중국의 경제적 강압에 직면한 호주를 홀로 경기장에 남겨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는 미국과 일본, 인도 등 4개국이 함께하는 안보 연합체 '쿼드' 참가국이다. 미국은 쿼드 동맹을 통해 중국 견제 행보를 넓히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에 맞선 호주 지지를 "이게 동맹이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중국이 통상, 특히 우리 동맹을 상대로 경제적인 압박을 가하는 상황을 명백히 우려해왔다"라며 "중국에도 이런 우려를 정부 전반으로 제기했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우려 제기를) 매우 공공연히 해왔고, 사적으로도 해왔다"라며 "우리 가장 가까운 파트너와 동맹국을 상대로 한 이런 행동이 양국 관계 증진을 저해하리라는 점을 중국에도 명확히 해 왔다"라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아울러 "우리(호주와 미국)는 경제적 다양성과 공급망, 특히 믿을 수 있고 안전한 공급망 안보에 관해 새로운 접근법을 찾기 위해 협력 중"이라고 강조했다.

양국이 중국의 경제적 압박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방법도 모색 중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블링컨 장관은 "(호주와는) 미래에 관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쿼드 활동에 관한 설명도 나왔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예를 들자면 쿼드를 통해 꽤 많은 다자 간 협력을 한다"라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공통된 시각을 발전시키기 위해 우리(미국과 호주)는 일본, 인도와 협력한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국제법이 존중받도록 보장하는 일, 안전하고 효과적인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국제적 접근 증진 등 크고 복잡한 도전 과제와 씨름한다"라고 부연했다.

블링컨 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처음으로 쿼드 지도자 정상회담을 개최한 사실을 매우 자랑스러워했다"라며 "향후 몇 달, 몇 년 동안 우리 국가들의 협력을 통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