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9907 0232021051468129907 04 0405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7542000

英 해리 왕자 "왕실 삶은 트루먼쇼·동물원 같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물림되는 고통, 자녀 위해 끊고 싶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영국 왕실에서 독립한 해리 왕자(사진)가 "왕실 일원으로서의 삶은 영화 트루먼쇼와 동물을 합친 것과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13일(현지시간) 배우 댁스 셰퍼드가 진행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짐 캐리 주연의 트루먼쇼는 조작된 세계에서 시청자들의 구경거리로 사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해리 왕자는 "왕가 일원으로서 대물림되는 고통과 괴로움이 많았다"면서 "자녀들을 위해 그 순환을 끊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20대 때 모친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겪었던 일을 돌아보면서 왕실 내 ‘직업’을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해리 왕자는 "(앞에선) 웃고 참는 것을 강요받았지만 뒤에선 비즈니스 모델이 어떻게 운영되는지 봤다"면서 "그것은 트루먼쇼와 동물원에 있는 것을 합친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할리우드 배우 출신인 메건 마클과 2018년 결혼했다. 이듬해 5월 아들 아치가 태어났고 현재 둘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왕실을 독립한 후 가족들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거주하고 있는 해리 왕자는 이전보다 자유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조금 더 자유롭게 걸어다닐 수 있고 아들 아치를 자전거 뒤에 태울 수 있다"며 "예전에는 이런 기회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는 아내 마클과의 대화 후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아내는 내가 상처를 받았고 통제할 수 없는 일로 내가 격분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며 "치료를 통해 현실을 직시하게 됐고 내 특별한 지위를 다른 사람을 돕는 데 쓸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