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9865 1102021051468129865 08 0805001 itscience 7.1.4-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7432000

삼성바이오, 모더나 백신 만든다…“세계 1위 생산능력의 힘”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이 바이오 의약품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최근 존 림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하면서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미국 모더나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의 코로나 백신을 인천 송도 공장에서 위탁 생산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도 앞서 미국 노바백스와 코로나 백신 기술이전 계약을 맺고 안동 공장에서 시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수급 부족을 겪고 있던 국내 백신 공급도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14일 정부와 제약 바이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가 인천 송도 공장에서 모더나가 개발한 mRNA 백신의 최종 생산을 맡기로 사실상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의에는 삼성바이오가 생산한 백신 중 일정량을 국내에서 쓸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해명 공시에서 모더나 백신 위탁 생산에 대해 “현재 확정된 바 없어 확인이 불가하다”며 “추후 확인이 가능한 시점 또는 1개월 이내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12일 ‘화이자 백신 위탁생산설'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시했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삼성바이오의 모더나 위탁생산을 기정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삼성바이오가 모더나와 위탁 생산 계약을 맺을 수 있었던 것은 이 회사가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서도 세계 수준의 양산 능력을 갖췄기 때문이다. 모더나는 그동안 미국 매사추세츠주 공장 외에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업체(CMO)인 스위스 론자에서만 코로나 백신을 생산해 왔다. 삼성바이오는 세계 CMO 업체 중 1위로 연간 36만4000리터(L)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을 갖췄다. 이는 스위스 론자(27만L)보다 많다. 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안에 코로나 백신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업체는 전 세계적으로 많지 않다”며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정도 뿐”이라고 했다.

삼성바이오는 위탁생산과 함께 mRNA합성 및 지방 보호층 생산 등 전체 공정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고 한다. 업계에서는 이런 기술 이전만 이뤄지면 삼성바이오가 수개월 이내에 mRNA 백신 생산을 위한 전 공정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조선비즈

왼쪽부터, 화이자-바이오앤테크,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아스트라제네카(인도) 코로나 백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핵심 원료인 mRNA와 mRNA의 보호막인 지질 나노 입자는 당분간 수입할 것으로 보인다. 모더나 백신은 mRNA 주변을 일종의 보호막인 지질 나노 입자로 감싸고 병에 넣어 영하 70도로 냉동해서 출하하는데, 지질 나노 입자 기술은 미국 아뷰튜스가 특허를 갖고 있고, mRNA 합성 기술은 미국 트라이링크가 특허를 갖고 있다. 모더나의 기술 이전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오는 21일 문재인 대통령 방미 순방단에는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도 함께 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 12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미국은 백신에 대한 원천 기술과 원부자재를 가지고 있고 한국은 세계 2위 수준의 바이오 생산 능력을 가지고 있다”며 “두 개를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다는 비전에 대해 구체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청와대는 오는 21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백신도 주된 의제 중 하나”라고 했다.

모더나의 국내 위탁 생산이 가능해지면 이 백신을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확보할 길이 열린다. 최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출몰하면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우리 국민이 매년 접종하는 독감 백신처럼 코로나 백신을 매년 맞아야 하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보고 있다. 모더나의 mRNA백신 방식은 변이 바이러스용 백신 개발이 가장 수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이 mRNA기술 이전을 받으면 향후 발생하는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도 한시름 덜게 된다.

다만 모더나의 국내 위탁 생산은 올 8월 이후 본격화할 전망이어서 3분기에 우리 국민 다수가 모더나를 접종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올해 3분기 초까지 국내에 들어오는 모더나 백신 물량은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남기 국무총리 대행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국회에 와서 모더나 백신 수급과 관련해 “상반기 중 공급은 힘들다”고 했었다. 삼성바이오가 모더나 위탁 생산 업체로 계약을 한다고 해도 mRNA 백신 생산 설비를 마련하는 데 긴 시간이 필요하다. 정부는 앞서 “8월 위탁 생산을 협의 중”이라고 했다.

김명지 기자(maen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