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9201 0562021051468129201 04 0402001 world 7.0.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56375000

잡으면 횡재? 몸에 금반지 낀 숭어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에서 몸에 금반지를 낀 숭어가 발견돼 화제다.

피플지 등 외신은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간) 전날 호주 노퍽섬 해안에서 금반지를 낀 물고기를 발견한 수잔 프라이어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환경운동가인 프라이어는 스노클링을 하던 중 이 숭어를 발견했다.

이후 프라이어는 블로그와 지역 커뮤니티에 해당 숭어의 사진을 올리며 “먹이를 찾다가 반지가 몸에 걸린 것 같다”며 “반지를 잃어버린 사람을 찾는다”고 게시했다.

그는 “자세히 보니 그 물고기는 ‘모래 숭어’였다”며 “음료병의 플라스틱 고리나 머리끈에 낀 숭어들은 많이 봤지만, 반지를 달고 다니는 물고기는 처음 봤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라이어가 글을 올린 지 하루가 지나자 해당 반지의 주인이 나타났다.

골드 코스트에 거주하는 나단 리브스는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아내와 함께 노퍽 섬을 찾았다가 결혼반지를 잃어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결혼 2주년을 하루 앞두고 반지를 잃어버려 매우 상심이 컸는데 이렇게 다시 보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고 털어놨다.

다만 드넓은 바다에서 다시 그 숭어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특히나 숭어가 재빠르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더욱 큰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관해 프라이어는 “숭어의 상태가 지금은 괜찮아 보이지만 크기가 커지면서 질식사할 위험이 있다”며 “숭어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반지를 찾아내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번 일을 계기로 바다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사진=프라이어 블로그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