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9076 1192021051468129076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9 연합뉴스TV 56680987 true true false true 1620956159000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문 대통령-與지도부, 靑서 곧 회동…野, 긴급의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 대통령-與지도부, 靑서 곧 회동…野, 긴급의총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오늘 청와대에서 회동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잠시 후 오전 11시부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신임 지도부가 청와대에서 회동합니다.

문 대통령이 송영길 대표를 초청해 오찬을 가진 적은 있지만, 새 지도부와 간담회를 갖는 건 처음인데요.

오늘 자리는 상견례 성격의 자리로 의제가 사전에 정해지진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따라서 당면한 사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먼저 어제 마무리된 인사청문 정국과 관련한 메시지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어제 자진 사퇴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오전 9시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임명안을 재가했습니다.

아울러 부동산 정책이 시급한 당면 과제로 꼽히는 만큼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등 부동산 세제 관련 논의가 테이블에 오를 있습니다.

이 밖에 다가오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와 향후 당청관계,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에 대한 개선 필요성 등이 거론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 아침 회의에서 "김부겸 총리 임명동의안이 제1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처리 돼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차제에 청문회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등을 단독처리한 것에 항의하며 긴급 의원 총회를 열었다면서요?

[기자]

네, 국민의힘은 오늘 아침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당이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 동의안을 단독 처리한 데 대해 항의하기 위해서인데요.

국민의힘 지도부는 아침에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에 항의 서한도 전달했습니다.

김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은 국회의장 직권으로 어제 오후 본회의에 부의됐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은 강하게 항의하다 표결이 시작되자 회의장을 빠져나왔는데요.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긴급의총에서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국정운영에 대한 규탄과 항의의 뜻을 표시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