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8911 0242021051468128911 07 0701001 culture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55902000

‘백상’ 올킬한 고현정…670만원 드레스도 ‘눈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2021 백상예술대상의 화제 인물은 단연 배우 고현정이다.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고현정은 세월을 빗겨간 동안 미모와 날씬해진 몸매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이데일리

고현정 (사진=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영상 캡처, 톰포드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현정은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날 시상자로 참석한 고현정은 연분홍 롱드레스와 카디건을 입고 등장했다. 긴 생머리를 늘어뜨린 고현정은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노출은 없었지만 몸에 붙는 실크 소재로 고현정의 날씬한 몸매가 부각됐다. 포인트는 드레스를 연결하는 굵은 체인 스트랩이었다.

해당 드레스는 명품 브랜드 ‘톰포드’ 제품이다. 가격은 5950달러(한화 약 672만원)다.

이날 고현정은 “저는 평소 엔딩크레딧을 끝까지 본다. 작품은 모든 분들의 노력인 것을 알기 때문이다”라며 “‘너를 닮은 사람’ 현장 또한 마찬가지다. 수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백상예술대상 캡처)

이어 “모든 분의 땀과 노력, 열정을 포함한 무게이기에 대상 수상자가 가볍게 이 트로피를 들어올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모든 대중문화예술인들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너를 닮은 사람’은 고현정이 차기작으로 출연하는 작품이다.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한 여자와 그 여자와의 만남으로 삶의 빛을 잃은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통해 벌어지는 치정과 배신, 타락과 복수를 담은 JTBC 드라마다.

고현정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역시 고현정이다”, “너무 멋있었다. 백상 주최자인줄”, “볼때마다 그대로다”, “아우라가 장난 아니다”, “영상으로 보다가 깜짝 놀랐다. 압도한다”, “더 어려진 듯”, “시상하러 걸어오는데 여신인 줄”, “동안 끝판왕”, “왜 안 늙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