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8071 0102021051468128071 04 0401001 world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54691000

[여기는 중국] “백신 1병, 남편과 반반씩 나눠 맞았어요” 中 접종 논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편과 같이 백신 접종을 하러 갔더니 간호사가 백신 한 병을 딱 절반씩 나눠서 접종했습니다. 백신은 1명 당 한 병 씩 접종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뭔가 잘못된 것 아닌가요?”

지난 12일 중국 후베이성(湖北) 우한시에 거주한다고 밝힌 한 중국인 누리꾼은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SNS에 코로나19 백신 1병을 두 명이서 나누어 접종한 것 같다는 의혹을 게지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누리꾼은 “아무래도 국내용 백신이 아프리카와 동남아 등의 국가로 대량 지원되면서 국내용 백신 물량이 부족해서 생긴 일 같다”면서 “한 병을 두 명이 나누어 접종한 것으로도 기존의 정량 접종과 비교해 백신 효능 등의 측면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인지 몹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상하이에 거주한다는 또 다른 누리꾼 역시 “기존에는 한 병 당 한 명씩 정량에 맞춰서 백신 접종을 해줬는데 요즘에는 물량 부족 탓인지 여럿이서 한 병을 나눠 접종했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면서 “한 병을 두 사람에게 접종하면서 백신 효능의 저하와 전국적인 감염자 폭발 등의 사례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처럼 최근 중국 곳곳에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한 병을 여러 명에게 접종하도록 종용했다는 경험담이 속속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가 계속되자 후베이성 질병통제예방센터는 공식 홈페이지에 “이번 논란은 기존 코로나19 백신 포장 형태가 새로운 것으로 바뀌면서 벌어진 단순한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후베이성 질병통제예방센터 측은 “중앙 정부의 승인 하에 한 병당 2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이 정량으로 담겨서 유통되고 있다”면서 “중국산 백신의 안전한 생산 및 유통은 병의 밀봉 상태와 포장 등에 큰 영향을 받는다. 이미 대량으로 생산된 백신 물량 중 약 70%가 한 병당 2명이 분량이 정량으로 담겨 유통 중”이라면서 일각의 오해에 선을 그었다.

이들 설명에 따르면, 1명 당 백신 접종 정량은 0.5ml다. 최근 중국 곳곳에 배포된 중국산 백신 1병에는 총 1.0ml의 2회분 정량이 담겨있는 것. 그러면서 “미국에서 주로 접종 중인 화이자 백신의 경우에도 한 병 당 최대 6회 분량의 백신이 담겨 유통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의 백신 접종 사례를 들어 “한국에서 주로 접종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한 병당 최대 11~12명 분량이 유통, 접종 중”이라고 강조했다.

상하이 질병통제센터도 이번 논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근 상하이시 곳곳에서 백신 한 병당 두 명이 나누어 접종 받았다는 볼멘 소리가 온라인을 통해 제기되자, 이에 대응한 움직임이었던 것.

상하이질병통제센터 관계자는 “모든 논란은 사실상 정상적인 백신 접종을 오해한 사례”라면서 “한 병을 두 명에게 나누어 접종한 것은 얼마 전부터 대량으로 생산, 공급량이 크게 늘어난 백신과 접종자에 대한 효율적인 배분을 위한 국가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접종의 효율성이나 안전성 등의 측면은 기존의 것과 달라진 것이 없다”면서 백신의 안전성과 정량 접종에 대한 의혹을 일축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