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5841 0032021051468125841 04 0401001 world 7.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0951429000

'원더우먼' 갤 가돗, 이스라엘 지지 트윗 구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팔 사태 관련 트윗에 비난 댓글 쇄도…이스라엘군 2년 의무복무

연합뉴스

영화 '원더우먼'의 갤 가돗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영화 '원더우먼'의 주연 배우로 유명한 갤 가돗(36)이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무력 충돌 상황과 관련해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듯한 트윗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고 B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출신인 가돗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 우리나라가 전쟁 중이다. 내 가족, 친구들이 걱정된다"라며 "이것은 너무도 오랫동안 계속돼 온 악순환이다. 이스라엘은 자유롭고 안전한 국가로 살아갈 만한 자격이 있고, 우리의 이웃도 그러하다"라고 적었다.

이어 "희생자들과 그 가족을 위해, 상상할 수도 없는 이 적대감이 끝나기를, 우리가 평화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우리 지도자들이 해결책을 찾기를 기도한다"라고 말했다.

유대인 혈통으로 2004년 미스 이스라엘 선발대회 우승자이기도 한 가돗은 이스라엘 방위군에서 2년간 복무했다.

이 트윗이 올라오자 수천개의 댓글이 달리고 '갤 가돗'이라는 이름이 실시간 트렌드로 올라오기도 했다. 특히 팔레스타인 지지자들의 비난 댓글이 빗발쳤다.

현재 이 트윗은 계정에 그대로 남아있지만 댓글은 차단된 상태다.

SNS에서 그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14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를 폭격했을 때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스라엘 방위군을 응원하는 글을 올려 '시오니스트'(유대민족주의) 논란을 일으켰다.

중동 이슬람권에서는 가돗을 '시오니즘 극우 인사'로 표현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레바논, 요르단, 카타르 등 중동 이슬람권에서는 가돗이 주연을 맡았다는 이유로 지난 2017년 영화 '원더우먼'이 개봉됐을 때 상영을 취소해야 한다는 캠페인이 벌어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갤 가돗의 트위터 캡처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