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4708 0142021051468124708 07 0706001 culture 7.0.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20949453000

진중권, 구혜선 혹평한 이규원에 "작가님 작품도 후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가 배우 구혜선의 미술 작품을 비판한 데 대해 “이규원 작가님 작품도 콘셉트가 후지다”고 받아쳤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누가 그리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된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팟빵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한 이 작가는 ‘솔비와 구혜선 중 (미술계에서) 누가 더 인정받지 못 하냐’는 질문에 “구혜선은 말할 가치가 사실 없다”고 답했다.

이어 “예술적 재능이 있는 것 같긴 하지만 미술은 즐겼으면 좋겠다.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된다"면서 "취미 미술 수준이다. 홍대 앞 취미 미술학원생 수준”이라고 혹평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좋아하는 그림은 돈 주고 살 수도 있는 문제”라며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예인들 작품활동이 작가들에게 해가 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들 거기서 박탈감을 느낀다고 하는 건지”라며 “그림 산 이들이 그저 연예인이 그린 거라 해서 산 것이라면 어차피 그 사람들 작가들 작품은 안 살 거다. 대한민국이 신분제 사회도 아니고 꼭 홍대 나와야 작가 자격이 생기나”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인문학자들도 마찬가지로 설민석, 최진기가 인문학에 해가 되는 것 아니다. 그냥 다른 재능이고 그냥 하는 일이 다른 것 뿐”이라며 “그 사람들이 설민석, 최진기의 강의가 없어진다고 인문학자들 책 사고 강의 들을 것도 아니고 실수, 오류, 오해, 오독 등은 인문학자들도 흔히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도 강의 중에 가끔은 말도 안 되는 실수를 한다”며 “그 때 그 때 지적해서 고쳐나가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