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3626 0092021051468123626 04 0401001 world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45988000

이스라엘, 가자 지구서 지상 작전…"하마스, 비싼 값 치를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IDF 작전 계획 검토 보도…작전 범위는 불명확

뉴시스

[가자=AP/뉴시스]이스라엘 포병이 13일(현지시간) 가자 지구를 상대로 발포하고 있다. 2021.05.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갈등이 최고조를 향하고 있다. 이스라엘 군 당국이 가자 지구를 상대로 지상 작전을 시작했다.

이스라엘 방위군(IDF)은 14일 자정 직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IDF 공군과 지상군이 현재 가자 지구를 공격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지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날 IDF 작전 참모가 가자 지구 지상 침공 계획을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가자 지구는 반(反)이스라엘 세력 거점으로, 서안 지구와 함께 팔레스타인 영토로 잠정적으로 여겨져 왔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IDF 공지와 동시에 트위터를 통해 "나는 하마스에 매우 비싼 값을 치르게 하리라고 말했었다"라며 "그렇게 하고 있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이스라엘에선 최근 동예루살렘 인근 정착촌 분쟁으로 시작된 유대인과 팔레스타인인과의 갈등이 종교·민족 갈등으로 번지며 긴장이 고조됐다. 특히 알아크사 모스크에서 팔레스타인 시위가 강경 진압되며 갈등이 격화돼 이젠 상호 공습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번 충돌은 지난 2014년 가자 지구에서 벌어진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 이래 최악의 사태로 평가된다. 아직 현지시각으로 새벽임에도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은 공습과 요격을 진행 중이다.

이스라엘의 이번 지상 작전 범위는 불명확하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지도부 제거 또는 로켓 기지 파괴 등이 거론되고 있다.

IDF는 지상군 작전을 시작하기 전날인 13일에는 국제 사회를 향한 여론전도 시작했었다. 공식 트위터에 올린 39초 길이의 동영상을 통해 예루살렘 등 자국 내 도시가 폭격을 당한 장면을 공개하고, "이게 당신의 도시였다면 무엇을 하겠는가"라는 자막을 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