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2624 0142021051468122624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39560000

'당대표 출마' 조해진 "홍준표 복당 반대는 노이즈마케팅"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선 조해진 의원, 차기 당권 도전
"유승민 '계파' 아냐...모두 동지적 관계일뿐"
"MB땐 절대다수가 행복, 文정권에선 친문만 행복"
"김종인 훈수, 받아들어야...대선엔 그분의 전략 필요"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2021.05.13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경선에 가장 먼저 출사표를 낸 조해진 의원은 13일 일부 초선 의원 등 당 일각에서 '홍준표 의원 복당'을 반대하는 데 대해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쟁자끼리 자격시비를 하고, 자기 이름을 높이면서 상대에 흠집을 내면, 국민들은 '이 당엔 당대표 자격 되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게 된다"며 전당대회가 네거티브전으로 흘러가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3선인 조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파이낸셜뉴스와 인터뷰에서 '초선 당대표론'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혹시 준비 없이 뛰어드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전당대회는 반짝 이벤트가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다. 대선을 진두지휘해 승리해야 하기 때문에 단순 인지도가 아니라 정치적 노련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승민계? 그렇게 보면 원희룡·홍준표도"
지난 대선에서 유승민 전 의원(당시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전략기획팀장을 맡았던 조 의원은 '유승민계'로 분류되기도 한다. 그는 이와 관련, 대선을 진두지휘할 당대표로서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지적에는 명확히 선을 그었다.

조 의원은 "그렇게 보면, 내가 당대표가 되면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도 도움이 된다. 나랑 정말 막역한 친구다"라고 했고, "홍준표 의원은 내가 초선일 때 4년동안 후원회장이셨고 지역구 선배시다. 그런저런 관계들로 보면 다 내가 존중해주고 배려해줘야 할 분들이다"라고 부연했다.

또 "유승민 전 의원은 계파를 파괴하려는 사람이다. 국정 쇄신에서 뜻이 맞는다는 측면으로 동지적 관계인 것이지 계파나 계보가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른바 '훈수 정치'에 대해선 "훈수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김 전 위원장의 역할론을 강조했다. 그는 "거친 표현도 있고 듣기 거북한 표현도 있지만 그 표현 안의 메시지를 생각해야한다"며 "그 메시지는 결국 국민의힘이 이대로는 안된다, 개혁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대통령 선거가 본선에 들어갈 땐, 그분의 리더십과 전략이 필요하다며 "그 분을 저 밖에서 구경만하게 하고, 우리끼리 (대선 준비를) 할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 (2021.05.13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땐 절대다수가, 文정권에선 소수가 행복
조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재임 시절 정무비서관을 지낸 바 있다. 이후 이 전 대통령 당선인의 부대변인과 새누리당 정책위부의장 등을 역임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비교해 달라는 질문에 "MB땐 절대다수의 국민들이 괜찮은 삶을 누렸고 당시 정권을 빼앗긴 민주당, 그 중에서도 '친노(친노무현)'분들만 불만 가득한 세상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정권을 잡은 소수 '친문(친문재인)' 세력들에겐 좋은 세상인데 그분들이 세상을 난도질하는 바람에 나머지 절대다수가 힘겨운 삶을 살고 있는 시대"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최근의 선거 문화에 대해 '정당이 아닌 민심이 이끄는 선거'가 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4.7 재보선에서 봤듯, 이제는 민심 주도 선거"라며 "내년 대선도 민심이 끌고 가는데, 우리 당이 성숙한 민심에 어떻게 보조를 잘 맞추느냐에 승패가 달렸다"고 말했다.

내년 정권교체의 가능성에 대해선 '반 이상'이라며 "민심으로 보면 가능성이 70~80%이지만 현재 정치인들의 역량으로 보면 50%를 조금 넘는 수준이다. 국민의힘이 민심을 잘 담아내는 그릇이 되도록 성실히 대표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