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1856 0092021051468121856 04 0401001 world 7.0.0-RELEASE 9 뉴시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true 1620929877000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송유관 사태 관련 "이번 주말 상황 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시적 상황…패닉 구매, 상황 개선 늦출 뿐"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1.05.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사이버 공격으로 시설 운영을 멈췄던 미 최대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 사태와 관련 이번 주 주말에는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연설을 가지고 "우리는 이번주 주말과 다음주 초까지 상황이 개선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패닉 구매는 과정을 지연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송유관 사태는 "일시적인 상황이다. 앞으로 몇 일간 필요한 양 이상의 가스를 확보하지 말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송유관 사태의 배후로 알려진 범죄조직 '다크사이드'에 대해서는 "작전 능력 교란을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러시아 정부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이번 사태의 배후에 있다고는 믿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다크사이드가 러시아에 근거지를 두었다고 주목했다.

앞서 지난 7일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사이버 공격으로 시설 운영을 멈췄다. 미 동부 연안 연료 45%를 담당하는 이 업체의 셧다운으로 행정부 내에선 사이버 안보에 관한 경각심이 일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