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1515 0022021051468121515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921600000

모더나 韓위탁생산 가능성 커져…삼성, 시인도 부인도 안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12일 충북 오창 물류창고에서 '모더나 백신 수송 모의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오창 물류창고에 도착한 모의 모더나 백신. 국방일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CMO)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13일 복수의 제약업계 관계자는 “모더나가 그간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해외생산을 물색해왔는데 그 파트너로 한국의 바이오기업과 막판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지목했다. 두 회사는 다음 주 한·미 정상회담에 맞춰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 진출 순항 중인 모더나



모더나의 한국 진출 움직임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한국 지사를 설립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총괄매니저(GM·General Manager) 채용 공고를 냈다. 품목 허가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9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증자문단 심사를 통과한 데 이어 13일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오는 21일 최종 점검위원회를 통과하면 허가가 완료된다. 이 회의는 형식적 과정이라 국내 허가가 거의 난 것이나 마찬가지다. 모더나는 3월 GC녹십자를 국내 유통 회사로 선정했고, 인허가 대행까지 맡긴 바 있다.

중앙일보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자때와 다른 삼바



모더나 백신을 위탁생산할 수 있는 데는 GC녹십자·한미약품·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다. 녹십자와 한미약품 쪽은 13일 위탁생산 협상을 부인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유통만 맡았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협상과 관련해 공개할 수 있는 새로운 내용이 없다”며 역시 부인했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모더나가 GC녹십자·한미약품에 타진했으나 없던 일로 결론 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3일 모더나 위탁생산 소식이 확산하자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12일 한 언론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화이자 백신을 위탁생산할 것”이라고 보도하자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공시했다. 모더나와 관련해서는 시인도 부인도 안 한 것처럼 보이지만 시장에서는 시인으로 받아들여진다. 협상 중이어서 공개하지 못할 뿐인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화상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文 통화때 나온 위탁생산 구상



모더나 위탁 생산에는 정부가 개입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말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와 통화했다. 반셀은 “(모더나는) 백신 개발에도 불구, 생산역량이 부족했다”며 “위탁생산 시 대규모 생산능력 구축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으로 한국 위탁생산 가능성을 언급했다. 범정부 백신도입TF 백영하 백신도입총괄팀장은 지난달 14일 “국내에서 8월 해외 승인 백신을 대량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12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21일) 한·미 정상회담의 주된 의제 중 하나가 한·미 간 백신 파트너십”이라며 “미국의 원천 기술과 원부자재, 한국의 생산 능력을 결합하면 한국이 백신 생산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더나는 지난 2월 중소벤처기업부 측에 2억 달러 규모의 투자의향을 밝혔다. 좀 더 크게 그림을 그렸다가 나중에 위탁생산으로 선회했다고 한다. 정부 관계자는 “자체 공장을 지으려면 부지 확보부터 인·허가 절차 등 상당한 기간이 소요된다”며 “(모더나 입장에서는) 위탁생산 방식이 훨씬 빠르다고 판단하고 파트너를 찾아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모너나-삼성바이오로직스가 노바백스-SK바이오사이언스처럼 백신 생산에 필요한 기술이전 계약까지 맺을지, 위탁생산 물량을 국내에 쓸지는 확실하지 않다. 모더나의 올해 목표 생산량은 7억회분, 이 중 4000만회분이 한국에 들어온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많지는 않지만, 이달 중에 모더나 백신이 들어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모더나 수송 모의훈련 장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바에 대한 두 시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당장 생산하기 힘들다는 시각도 있다. 이 회사는 인천 송도에 제1공장(3만L)·2공장(15만4000L)·3공장(18만L)을 보유하고 있다. 모든 공장에서 상업생산이 진행 중이다. 건설 중인 제4공장(25만6000L)은 내년 말에야 부분 가동이 가능하다.

익명을 원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삼바의 생산시설은 니어 풀 케파(near full capacity·거의 빈 곳이 없는 상태)”라며 “갑자기 코로나19 백신 생산라인을 확보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백신 생산라인을 구축하는데 최소 6개월이 걸리는 것을 고려하면 오는 8월 생산은 비현실적이라는 것이다.

반면 삼바가 지난 2월쯤부터 일부 생산라인 교체를 시작했다는 얘기도 있다. 또 다른 제약업계 관계자는 “삼바가 이때부터 제3공장 내 일부 생산라인을 교체했다”며 “이게 단순한 시설 정비인지 코로나 백신을 생산하기 위한 목적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교체 작업을 진행한 건 맞다”고 전했다.

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삼바가 8월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수도 있다. 삼바는 통상 6~24개월 걸리는 항체치료제 생산설비 구축을 불과 3개월 만에 완성한 경험이 있다. 이런 실력을 바탕으로 그간 릴리·GSK 등 다국적 제약사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삼바 측은 제3공장 설비 교체설에 대해 “고객사와 계약 관련한 사항은 모두 비밀유지 조항”이라며 “계약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고객사 요청이 없으면 어느 것도 확인할 수 없다”고 함구했다.

김민욱·문희철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