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1469 0242021051468121469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20310000

[2021 백상예술대상] 유재석·이준익 감독 대상…신하균→유아인 최우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유재석(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준익 감독의 ‘자산어보’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개그맨 유재석, 이준익 감독이 ‘대상’ 영예를 품에 안았다.

13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 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유재석, 이준익 감독이 대상을 수상했다.

유재석은 “요즘 저를 TV 진행자, 때로는 MC로 많이 얘기를 하시는데 저는 사실 91년도에 데뷔한 개그맨이다. 앞으로도 제 직업처럼 조금 더 웃음에 집중을 해서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게 노력을 하겠다”라며 “최백호 선생님과 도현 씨가 무대를 할 때 ‘당연한 것들’에 대한 얘기가 나오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는 문화, 전통, 우리의 관심과 사랑 필요할 때가 아닌가 싶다”면서 문화의 소중함에 대한 의미를 짚었다.

이준익 감독은 영화를 함께해준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이춘연 감독의 애도를 표했다.

작품상은 JTBC ‘괴물’,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품으로 돌아갔다.

이데일리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들의 수상도 뜻깊었다. 영화 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유아인은 “많은 인물들을 맡으면서 제 자신의 이름 앞에서 떳떳하기가 힘든 것 같다. 그럼에도 저를 불러주시고 박수쳐 주시고 항상 혼란스럽고 답이 없는 순간들이 스쳐 지나가지만 그 순간들을 통해서 마음을 열어주시고 감동해 주시는 관객 여러분들께 모든 영광과 기쁨을 돌리고,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면서 개인적으로 극장을 가장 많이 찾은 한 해인것 같다. 관객 한 분 한분의 소중함을 객석 한 자리 한 자리의 소중함을 느낀 것 같다”면서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영화 ‘콜’의 전종서는 “다양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연기로 찾아뵐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신하균은 “제가 참 복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까지 연기를 할 수 있고 많은 관심과 사랑 속에서 이 자리에 설 수 있고.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면서 “항상 두렵고 무섭기도 하고 떨리기도 하지만 용기를 가지고 더 많이 고민해서 재미난 작품 만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김소연은 “‘펜트하우스3’를 열심히 찍고 있다”라며 “열정적으로 찍어준 모든 분들과 연기를 더 잘할 수 있게 도와주는 모든 분들 고맙다”고 인사했다.

이데일리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영화 부문 남자 조연상을 수상한 박정민은 “선배님들을 보며 꿈을 키웠고,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서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아직 부족한 것 같아 죄송하다”며 더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세자매’로 여자 조연상을 수상한 김선영은 “진짜 생각을 안하고 왔다. 이렇게 큰 상 받으니까 좋다”라며 “이 영화가 많은 분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졌지만, 이 영화는 문소리 언니가 없었으면 만들어지기 힘들었던 영화다. 지치지 않고 힘 주면서 우리를 잘 끌어줘서 고맙다”고 함께한 배우 문소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오정세는 TV부문 남자 조연상 전년도 수상자로 시상에 나섰지만, 올해도 수상을 했다. 오정세는 “조연은 주연 배우를 돕는다는 뜻으로 도울 조를 써서 조연이라고 한다. 그런데 반대인 것 같다. 주연은 알아서 잘 하는데 조연은 주연이 도와주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내가 더 많이 도왔어야했는데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은 작품이었다”면서 함께한 김수현, 서예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OCN ‘경이로운 소문’ 염혜란은 여자 조연상을 수상하며 “정말 경이롭다. 매번 시청률을 보며 기뻤다. 액션판타지물이라 저 혼자 할 수 없는 작품이었다. 함께해 준 액션 배우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이외에도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애 한번인 신인상 수상도 뜨거웠다. 영화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한 홍경은 울먹이며 고마운 이들의 이름을 읊었고 “앞으로도 항상 겸손하게 연기해나가겠다”면서 “더 열심히 하나하나 차분하게 제 색채를 찾아나가겠다”고 인사했다. 여자 신인상을 받은 최정운은 “옥주를 연기하며 잊지 못할 경험을 많이 했다”면서 “그 순간에 함께해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TV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한 이도현은 “제가 상 받을 줄 전혀 몰랐다. 축하 무대를 하러 와서 마음을 비우고 뒤에서 신기해하면서 앉아있었다. 너무 신기해서 행복하게 있다가 가야지 했는데 너무 뜻깊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신인상을 계기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취하지 않고 더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 신인상을 받은 박주현은 “시상식에 초대를 해주신 것만으로도 영광이고 감사드린다. 이렇게 평생 한번 받을 수 있는 신인상 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영화 부문 감독상은 ‘소리도 없이 홍의정 감독이, 신인 감독상은 ’남매의 여름밤‘ 윤단비 감독이, 각본상은 ’내가 죽던날‘ 박지완 감독이, 예술상은 ’승리호‘ 정성진 정철민이 수상했다.

TV부문 감독상은 tvN ’악의 꽃‘ 김철규 PD가, 예능 작품상은 MBC ’놀면 뭐하니?‘ 팀이, 교양 작품상은 KBS1 ’아카이브 프로젝트-모던 코리아2‘가 받았다.

한편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사무국은 개끗하고 안전한 공간을 위해 준비 기간부터 각별히 방역에 신경 썼으며 소독제 배포와 충분한 환기, 후보들간 좌석간 거리 두기를 시행했다고 알렸다. 또한 행사장 입장 시 발열 체크 및 안심콜, 마스크 착용 안내 등에 철저하게 힘썼으며 사전 문진표도 작성했다고 전했다.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작(자)

TV 부문

△ 대상 : 유재석

△ 작품상 : 괴물

△ 남자 최우수 연기상 : 신하균(괴물)

△ 여자 최우수 연기상 : 김소연(펜트하우스)

△ 남자 예능상 : 이승기

△ 여자 예능상 : 장도연

△ 연출상 : 김철규(악의 꽃)

△ 교양 작품상 : KBS1 ’아카이브 프로젝트-모던 코리아2‘

△ 예능 작품상 : ’놀면 뭐하니?‘

△ 남자 조연상 : 오정세(사이코지만 괜찮아)

△ 여자 조연상 : 염혜란(경이로운 소문)

△ 극본상 : 김수진(괴물)

△ 예술상 : 조상경(사이코지만 괜찮아)

△ 남자 신인 연기상 : 이도현(18어게인)

△ 여자 신인 연기상 : 박주현(인간수업)

영화 부문

△ 대상 :

△ 작품상 :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 남자 최우수 연기상 : 유아인(소리도 없이)

△ 여자 최우수 연기상 : 전종서(콜)

△ 감독상 : 홍의정(소리도 없이)

△ 남자 조연상 : 박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 여자 조연상 : 김선영(세자매)

△ 시나리오상 : 박지완(내가 죽던 날)

△ 예술상 : 정성진 정철민(승리호)

△ 신인 감독상 : 윤단비(남매의 여름밤)

△ 남자 신인 연기상 : 홍경(결백)

△ 여자 신인 연기상 : 최정운(남매의 여름밤)

연극부문

△ 백상연극상 : 우리는 농담이(아니)야

△ 연극 남자최우수 연기상 : 최순진(우리는 농담이 (아니)야)

△ 연극 여자최우수 연기상 : 이봉련(햄릿)

△ 젊은 연극상 : 전징새(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통합사회탐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