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1400 0092021051468121400 03 0304001 economy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18836000

현대차그룹, 美에 8조1417억 투자…"전기차 현지 생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선 회장, 지난달 미국 출장서 아이오닉5 美생산 검토

바이든 행정부 '그린뉴딜·바이 아메리카' 정책 선제대응

뉴시스

[서울=뉴시스]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2020.10.14.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2025년까지 5년 간 미국에 74억 달러(한화 8조1417억원)를 투자, 전기자동차를 현지 생산한다.

13일 현대차미국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전기차 모델의 미국 현지 생산을 추진하고, 현대차는 내년 중 첫 생산을 시작한다. 현지 시장 상황과 미국의 친환경차 정책 등을 검토해 생산설비 확충 등 단계적으로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내 제품 경쟁력 강화와 생산설비 향상 등에 대한 투자 외에 전기차, 수소,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성장 동력 확보에 투자 자금을 집행한다.

이를 통해 미래 혁신 기술 투자를 통해 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하는 역량을 갖추는 한편, 미국 내 리더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한다.

현대차·기아가 전기차 모델의 현지 생산을 추진하는 것은 미국 내 전기차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시장 전망과 맞닿아 있다. 업계에서는 미국 전기차 시장이 2025년 240만대, 2030년 480만대, 2035년 800만대 등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 '바이 아메리카' 전략과 이와 연계한 전기차 정책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의 차원으로 해석된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달 말 미국을 찾아 미국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에 맞춰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현지 생산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에 들러 아이오닉5의 현지 생산을 위한 제반 사항을 점검했다.

미국은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차 관련 정책을 구체화하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든정부는 출범 후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203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 50만개 추가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및 친환경자동차 생산 기업 인센티브 제공 ▲정부 관용차 및 공공기관 차량 300만대 전기차 변경 등을 추진 중이다.

미국 정부의 '바이 아메리칸' 정책에 따르면 관용차로 구매되는 차량은 모두 부품 현지화 비중이 50% 이상이어야 한다. 이 때문에 업계는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전략 중 가장 큰 과제는 미국 생산 여부가 될 것이라고 분석해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아이오닉5. 2021.03.2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현대차그룹을 대표해 이같은 발표를 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투자는 미국 시장과 딜러, 소비자들에 대한 우리의 헌신을 보여주는 것으로, 현대차는 미국과 전 세계에서 미래 모빌리티를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숀 윤 기아 미국 판매법인(KMA) 대표이사 사장은 "기아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요소는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라며 "미국 투자를 통해 전기차모델을 생산함으로써,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우리가 사업을 하는 곳에 대한 기여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 미국 생산을 위한 투자를 통해 안정적으로 전기차를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확고한 전동화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며 "미국 전기차 신규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국내 전기차 생산 물량의 이관은 없으며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수소 분야에서도 미국 내 생태계 확산을 위해 미국 정부 및 기업들과 적극 협력한다. 미 연방 에너지부(DOE)와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혁신 및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하고, 현지 기업들과 ▲수소충전 인프라 실증 ▲항만 등과 연계된 수소전기트럭 활용 물류 운송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 ▲연료전지시스템 공급 등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수소충전 전문기업과 수소전기트럭 기반의 수소충전 인프라에 대한 실증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항만과 내륙 물류기지 간의 수소전기트럭을 활용한 물류 시범사업을 펼친다. 또한 대형 물류기업과 올 하반기부터 수소전기트럭 상용화 시범사업도 전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미국 엔진, 발전기 분야 전문 기업인 '커민스(Cummins)'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다수의 업체와 연료전지시스템 보급을 위해 협업 검토를 진행 중이다. 아울러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에 대한 선제적 투자와 사업 추진으로 미래 혁신 성장 분야의 경쟁력도 확고히 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