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9902 0362021051368119902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09000000

세월호 특검 만난 유가족 "당시 청와대 대응 파헤치는 게 진상규명의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왜 국민 구하기 위해 노력 안 했나 밝혀지지 않아"
한국일보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가 현판을 제막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경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이 13일 공식 출범한 세월호 특별검사팀(특검)에게 '청와대를 정점으로 하는 당시 정부의 대응 적정성'에 대해 심도 있는 수사를 부탁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특검에 거는 기대를 전했다.

세월호 특검은 앞으로 세월호 폐쇄회로(CC)TV 데이터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 해군 및 해경의 세월호 CCTV 저장장치(DVR) 수거 과정 및 인수인계 과정에 대한 의혹, DVR 관련 청와대 등 정부 대응의 적정성에 대한 의혹 사건을 수사하게 된다. 특검은 이날 첫 일정으로 유가족과의 면담을 가졌다.

"'왜 국민을 구하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는가' 밝혀진 바 없어"

한국일보

지난달 13일 서울 중구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조사 현황 기자간담회에서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참석자가 세월호 항적 관련 박병우 사참위 세월호 진상규명국장의 발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위원장은 "수사과제가 한정돼 있기 때문에 모든 진실을 밝힐 것이라는 기대는 하기 어렵다"면서도 정부의 대응적정성을 검토하는 것엔 의미를 뒀다.

그는 "2014년 당시 모든 분들이 생중계 화면을 통해 해경이 승객들을 구조하지 않는 모습을 봤다"며 "그분들이 저희와 똑같은 질문을 했던 게 '왜 승객을 구조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을까'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서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정부 대응의 문제점을 꼭 파헤쳐야만 하고, 그래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만들 수 있다에 모두 공감했다"고 짚었다.

그는 "그런데 '왜 국민들을 구하기 위한 노력을 정부가 하지 않았는지'는 전혀 답이 나온 게 없다"며 "그 답을 찾기 위해서는 청와대나 정부기관 등 당시 상황을 컨트롤하고 책임져야 했던 분들이 당시 어떤 역할을 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 위원장은 "지금 전혀 시작조차 못했기 때문에 저희들은 진상규명이 됐다고 인정할 수 없다"며 "특검이 이 부분에 대해 심도 있는 수사를 하신다면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첫발을 크게 내딛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있다. 오늘 면담에서도 이 부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앞선 두 수사는 외압에 굴복하거나 미리 방향을 정해"

한국일보

이현주(왼쪽) 4·16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가 13일 서울 강남구 세월호 특검 사무소에서 유가족들과 면담을 마친 후 배웅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위원장은 앞선 수사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2014년도 그렇고 올해 초 사건을 종결한 검찰특수단도 그렇고 외압에 굴복하거나 아니면 사전에 정해놓은 결론, 목표에 따라서 원하는 부분만 들여다보는 제한적인 수사에 불과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특수단 수사에 대해 "DVR 수거 과정의 의혹에 대해 입증할 자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검을 시작한다니까 그쪽으로 넘기겠다고 결론을 내리고 진행하지 않았다"며 "더 깊이 파고 들어가지 않은 모습에 실망했다. 이 부분을 특검이 규명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