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9594 003202105136811959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07512000

국정원 간부, 부하직원 성추행 혐의로 직위 해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정원측 "감찰 마치고 징계위 소집 예정…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

연합뉴스

국정원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김선영(미디어랩)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의 간부가 자신의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 해제된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정보 당국 소식통 등에 따르면 국정원 2급 국장 A씨는 지난해 같은 부서 여직원을 집무실 등에서 성추행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A씨 외에 또 다른 국정원 관계자 B씨도 피해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국정원은 신고가 접수된 지난 3월 중순 초동조사를 실시한 뒤 3월 말부터 A와 B씨를 직위에서 해제하고 한 달 가량 감찰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을 마친 국정원은 향후 2주 내 징계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A씨는 사건 발생 당시 3급이었으나 이후 2급 승진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정원에서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던 데 대해 국민께 사과 드린다"며 "징계위 결과를 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