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8312 010202105136811831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903505000

국힘 불참 속 김부겸 총리 인준안 국회 통과…與 “임혜숙·노형욱도 채택” 野 “폭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찬성 168·반대 5·기권 1·무효 2표
박병석 의장, 김부겸 임명동의안 직권 상정
국민의힘 “오기 인사 폭거” 반발
김기현, 文에 면담 요청…“결단해달라”
서울신문

언쟁하는 여야 원내대표 -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언쟁하고 있다. 2021.5.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항의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1.5.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재석 의원 176명 중 찬성 168명, 반대 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가결됐다.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후보자를 지명한 지 27일 만이다.

이로써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세번째 총리이자 제47대 총리로서 취임하게 됐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상정, 표결 절차에 돌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후보자의 인준안이 처리한 뒤 상임위원회를 열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표결 불참

앞서 여야 합의 불발로 인사청문특위에서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임명동의안이 상정됐다.

총리 인준 표결과 장관 후보자의 거취 문제를 연계해 온 국민의힘은 이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도 나머지 임혜숙 과기·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움직임에 반발하며 표결에 불참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사진행발언에서 “보궐선거에 승리했다고 사사건건 발목 잡고 어깃장을 놓고 국정을 마비시킬 권한을 얻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런 식의 딴죽걸기, 발목잡기가 바로 오만”이라고 비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오기 인사이자 야당을 거부하는 폭거”라면서 “재보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지도부는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서 스스로 달라지겠다고 했지만, 그 약속은 오늘로써 허언이었음이 분명해졌다”고 맞받아쳤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와 총리 인준을 연계하지 않겠다”며 총리 인준안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혜숙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서울신문

환한 얼굴의 야당 원내대표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7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국무총리(김부겸)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후 환한 얼굴로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본회의 표결에 불참했다. 2021.5.13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與, 김부겸 총리 인준안 처리 강행 - 박병석 국회의장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7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와 논의하고 있다. 2021.5.13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인내의 시간 끝났다”
“야당 총리 인준 꽃놀이패 삼아”


앞서 신현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김 후보자의 총리) 인준안이 처리된 후 2개의 상임위도 소집해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윤호중 원내대표가 말했다”고 전했다.

신현영 대변인은 “이미 총리 인준 처리 시한이 4일 지났는데 (민주당은) 그간 인내의 시간을 가졌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의 만남을 포함해 야당과 9차례 협상했다”면서 “또 민주당은 총리 인준안 처리를 (장관 후보자들과) 따로 하자고 요청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국난이라는 엄중한 시간에도 야당은 총리 인준을 꽃놀이패로 삼았다”면서 “야당이 과연 국정을 생각하고 있느냐 의심될 정도로 야당 태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신 대변인은 “지금까지 여러 협상, 인내의 시간 통해서 야당이 국정운영에 대해 전혀 협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여당으로선 국정, 국익에 마이너스가 되기 때문에 오늘 본회의를 열어서 인준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 정서에 맞춰서 자진사퇴까지 했음에도 (국민의힘이) 저렇게 협상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의힘이 말하는 내로남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총회에서 2명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없었다”고 답했다. 또 ‘14일 장관 보고서를 채택하자는 의견은 있었나’라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신문

총리 후보자 임명 표결… ‘국민의힘 전원 퇴장’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김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있다. 2021.5.13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21. 5. 6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산수 숫자 놀음 안돼, 文 결단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장관 후보자 3인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김 대표 대행은 민주당이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계기로 김 총리 후보자 인준 및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와 장관을 선정하면서 한 명이 자진사퇴 했으니 나머지 세 명에 대해서는 임명하겠다는 이런 식의 산수에 의한 숫자 놀음으로 할 수는 없는 일”이라면서 “이 문제는 인사권자가 결단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서울신문

규탄구호 외치는 국민의힘 -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등 의원들이 13일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국무총리(김부겸) 임명동의안에 반대하는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5.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본회의 참석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 눈을 만지고 있다. 2021.5.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단독 표결’ 與 규탄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강행 처리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5.13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