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8144 004202105136811814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62441385 true true false false 1620903024000

이슈 일본 신임 총리 스가 요시히데

박지원 원장, 스가 총리에 대통령 의지 전달...화해 물꼬 트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화해의 불씨가 되살아날지, 냉기류를 이어갈지 일본 정부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미일 3국 정보수장 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예방했습니다.

박 원장과 스가 총리의 면담은 지난해 11월 이후 두 번째입니다.

박 원장은 한일관계 정상화 의지를 담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고, 스가 총리도 이에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면담 사실 여부 등 공식 확인을 삼가고 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 일본 관방장관 : 정부는 해외 정보기관과 다양한 급에서 의견 교환과 협력을 해오고 있습니다만 이는 정보 부문의 활동에 해당하므로 사무 성격상 구체적인 활동 내용에 대해 일일이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삼가겠습니다.]

박 원장은 다키자와 히로아키 내각정보관을 별도로 만났고, 자민당 2인자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는 통화로 한일관계 개선 노력을 당부했습니다.

박 원장의 이 같은 행보는 지난 5일 런던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처음 만난 데 이은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공조 복원을 거듭 강조하는 가운데 지난달 위안부 피해자들의 손해 배상 소송에서 각하 결정이 내려지면서 일본 정부 내 기류 변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과 다음 달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특히 G7 정상회의에서 미국의 중재로 한미일 정상 회담과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첫 회동이 성사될지 주목됩니다.

[박원곤 / 이화여대 교수 : 한미 정상회담이나 이런 정상회담을 통해서 계속해서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한일 관계의 어떤 형태로든 돌파구를 마련하도록 하는 한일 양국에 대한 압박은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강제 징용과 위안부 배상 판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등 풀어야 할 매듭이 만만치 않아 낙관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