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7114 0102021051368117114 04 0401001 world 7.0.0-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8700000

톰 크루즈와 일했던 배우들, 사이언톨로지 전도받았다고 털어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톰 크루즈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톰 크루즈와 같이 일한 배우들이 그가 자신이 믿는 신흥 종교인 사이언톨로지를 전도하려 했다고 말했다.

영화 ‘스티브 잡스’ ‘디 인터뷰’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세스 로건은 크루즈와 같이 프로젝트 참가를 논의하다가, 사이언톨로지 전도를 당했다고 털어놓았다.

로건은 최근 어린시절 우스꽝스러운 추억과 유명 스타들과의 논쟁 등을 담은 책 ‘이어북’을 내놓았는데 여기에 크루즈와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를 밝혔다.

로건은 코미디 프로젝트를 논의하기 위해 크루즈의 집에서 만남을 갖게 됐는데, 대화 시작 이후 몇 시간 만에 크루즈가 사이언톨로지에 대해 얘기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크루즈는 “제약 산업이 내 이미지를 망쳐놓으려 한다”면서 사이언톨로지가 보여지는 것 이상이라고 설명하려 했다. 만약 사이언톨로지가 진짜로 무엇인지 말한다면, 모두들 놀랄 것이라고 크루즈가 약 20분에 걸쳐 자신의 믿는 종교의 미덕에 대해 말했다는 것이다.

크루즈는 당시 브룩 실즈가 우울증 때문에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하면서 정신의학은 가짜 과학이며 약에 대해서도 반감을 표명하는 발언을 토크쇼에서 하고, 사이언톨로지를 옹호한 바 있다.
서울신문

세스 로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유대인으로서 개종에 대해 두려움을 느꼈던 로건은 “나는 의지박약한 사람인데, 만약 사이언톨로지를 알게 되면 나에게 어떤 기회가 생기는가?”라고 크루즈에게 물었다. 그러자 같이 코미디 프로젝트를 논의하던 영화 감독이 영화 얘기나 하자면서 화제를 돌렸다고, 로건은 당시 같이 크루즈의 집에 있었던 주드 아패토우 감독에게 감사했다.

로건은 크루즈의 전 아내 케이티 홈즈와 딸 수리 크루즈를 만난 일도 생생하게 기억했다. 당시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이 아이가 진짜인지 진지하게 탐구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로건은 크루즈의 딸 수리를 보면서 ‘이 불쌍한 아기는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사람인줄 모를 것이다. 그것은 엄청난 압박인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이언톨로지 신도 가운데 가장 유명한 크루즈와 ‘미션 임파서블2’를 같이 촬영한 탠디 뉴튼도 지난해 사이언톨로지의 성경과 같은 책을 크루즈로부터 선물받았다고 주장했다.

뉴튼은 사이언톨로지의 종교에 관한 책을 선물받고 ‘만약 이 종교가 힘있는 유명인을 끌어당긴다면 반드시 유명인과 사이언톨로지 사이에 어떤 접착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아무 것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