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7007 0512021051368117007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8368000

김기현 "도라지 묵힌다고 인삼 안돼…박준영보다 임혜숙이 심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일 청와대 앞에서 의총 열고 항의 전달할 것"

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를 시도하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민은 지금까지 죽비 수준의 회초리를 들었지만, 앞으로는 회초리로 심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저녁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심에 귀 닫고 문심(文心)만 좇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이 두려운 줄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박 후보자가 사퇴한 것으로 모든 것을 종결하자고 하면서 우리 당이 수용할 만한 대안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국민은 박 후보자보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훨씬 심각하다고 판정한 것으로 보이는데 임 후보자는 넘어가고 상대적으로 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볼 여지가 있는 박 후보자를 사퇴시킨 것은 매우 불합리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호박에 줄 긋는다고 수박이 안 되고, 도라지를 묵힌다고 인삼이 안 된다. 부적격자 놓고 우긴다고 적격자가 되지 않는다"며 "국민의 평균적 수준의 눈높이에도 못맞춘 부적격 후보자를 감싸기 위해 청문회장에서 무안 줬다고 야당을 질책하는 대통령을 보면서 자신에게 권한을 위임한 국민의 뜻은 상관없다는 인식을 가진 것 아닌가 하는 참담함을 느꼈다"고 비판했다.

김 권한대행은 "오늘 여당과의 합의 결렬 이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께 면담을 요청했다. 지난번 제게 식사하자고 연락하신 적이 있었지만 뵙지 못했으니 이제 찾아봬야겠다"며 "소식이 오는 대로 밤 10시건, 새벽 1시건 뵙고 민심을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김 권한대행은 "내일 청와대 앞 야외에서 의총을 열고 항의의 뜻을 전달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