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653 0292021051368116653 05 0507003 sports 7.0.0-HOTFIX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712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인크레더블", "빈티지 RYU"...류현진 완벽투, 美 매체들의 찬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류현진이 류현진으로 다시 돌아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이 뛰어난 피칭으로 시즌 3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큰 위기없는 류현진다운 경기였다. 유일한 실점은 홈런에 의한 것. 5회 선두타자 윌리엄 콘트레라스에게 좌월 솔로 아치를 허용했다. 3회까지 삼진 5개를 잡아내는 위력적인 피칭을 선보였고, 4회 2사 2루와 6회 2사 2루 위기에서 실점없이 막아냈다.

미국 현지 매체들의 칭찬도 이어졌다. MLB.com은 "류현진이 최고의 폼으로 애틀랜타를 지배했다(Ryu dominates Braves, in vintage form)"고 전했다. 매체는 "오랫동안 길을 잃지 않았지만, 엉덩이 근육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짧게 올랐다. 그 사이에 두 번의 경기는 불안정했다"고 최근 경기력을 언급했다.

이어 "류현진이 류현진으로 다시 돌아왔다. 류현진은 (류현진다운) 전형적이고 걱정없는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애틀랜타 상대로 보여준 피칭이 그것이다. 타이밍이 이 보다 더 좋을 수 없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의 호투로 승리한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 보스턴을 1.5경기 차이로 추격했다.

토론토 지역 매체 ‘토론토 스타’의 마이크 윌너는 “류현진은 믿을수 없을 정도로 좋았다”며 “타일러 챗우드도 그랬다. 테오스카 에르난데스는 합게 868피트의 홈런 2방을 날렸다”고 경기를 정리했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