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650 0042021051368116650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20896557000

여야 합의 불발...저녁 7시 본회의 총리 인준안 표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른바 부적격 장관 후보자 3인방 가운데 1명인 박준영 후보자가 사퇴하면서, 오늘 저녁 국회에서 국무총리 인준안 표결이 이뤄집니다.

두 차례 회동에도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국회의장 직권으로 저녁 7시 총리 인준을 위한 본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서경 기자!

오늘 저녁 7시 본회의가 열리는데, 여야가 합의한 건 아니군요.

[기자]
네. 여야 원내대표가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결국, 박병석 국회의장이 결단을 내렸습니다.

박 의장은 장관 후보자 1명이 사퇴한 뒤에도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만큼, 더 이상은 소모적 논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본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안건은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 동의안입니다.

앞서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위해 열렸던 청문특위가 산회한 상황이라, 국회의장이 바로 본회의에 직권 상정할 예정입니다.

총리 인준 동의안은 본회의 재적 의원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으로 의결됩니다.

민주당 의석 수만으로도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은 반발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은 본회의에는 참석하겠지만 강력한 항의의 표시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나 장관 인선을 시장에서 물건값 흥정하듯 할 수는 없다면서, 한 명이 자진 사퇴했으니, 나머지 셋을 임명한다는 것은 숫자놀음이라고 비판했는데요.

여당이 청와대 눈치를 보느라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 후보자라는 민심을 전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대통령에게 면담도 요청했습니다.

민주당은 모든 후보자를 엮어서 처리하겠다는 명백한 발목잡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민주당은 본회의에 앞서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총리 인준 절차 추진을 위해 대책을 세우기 위해 준비하고 있습니다.

[앵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 채택 기한도 내일까지인데, 이건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이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를 단독으로 열었습니다.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채택하기 위해서였는데, 일단 여야 원내 지도부의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협상을 지켜보려고 정회했습니다.

정회된 회의는 본회의가 끝난 뒤다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총리 후보 인준이 마무리 되면 두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도 강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앞서 국토교통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단독으로 개의한 민주당은 노형욱 후보자가 장관직을 수행할 수 없는 흠결이 없다며 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과방위에서도, 여야 간사 사이 합의가 있었는데도 야당이 일방적으로 참석을 하지 않았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앞서 박 후보자 사퇴에 대해 민주당과 청와대는 안타깝지만 대통령이 고심 끝에 결정한 사안이라며 국회 청문 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장관 후보자 청문 보고서 재송부 시한은 내일이고, 내일 오전에는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어서, 오늘 안에 어떤 방향으로든 결론이 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박서경[ps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