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305 0782021051368116305 04 0401001 world 7.0.0-HOTFIX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6257000

"혁명이 승리할 수 있도록"…전투복 입고 소총 든 '미스 미얀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2013년 미인 대회 출전자 쿠데타 100일에 총든 사진 올려


미얀마 사태가 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미스 미얀마 출신 여성이 쿠데타 군부에 맞서 맞서 무장 투쟁 의지를 밝혔다.

AFP 통신이 12일 2013년 태국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미얀마 대표였던 타 텟 텟(32)이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검은 셔츠에 총을 든 사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타 텟 텟은 사진과 함께 “반격해야 할 때가 왔다. 무기나 펜 또는 키보드를 잡건 아니면 민주주의 운동에 돈을 기부하건, 모든 이들은 이 혁명이 승리할 수 있도록 자기 몫을 다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날은 군부 쿠데타로 아웅산 수지가 이끄는 민간 정부가 축출된지 100일째 되는 날이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싸울 것이다. 모든 것을 내려놓을 준비도 돼있다. 내 목숨도 내놓을 준비가 돼있다”고 썼다.

텟 텟 뿐만 아니라 미얀마의 많은 시민들이 군부의 유혈 진압을 막기 위해서는 무장 투쟁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소수민족 무장 조직이 통제하고 있는 국경 지역으로 가서 군사 훈련을 받는 시민들도 늘고 있다. 소수민족 반군은 이들을 대상으로 2주에서 길게는 약 한 달간 사격술과 전쟁터에서의 긴급치료법 등을 가르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후 고향 등으로 돌아가 민주진영 국민통합정부(NUG)가 이달 초 창설을 발표한 시민방위군(People's Defense Force)으로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3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 인터내셔널에 미얀마 대표로 참석한 한 레이도 당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얀마에서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전 세계가 우리 미얀마를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