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236 0562021051368116236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6251000

제시카, 동생 크리스탈에 서운한 점 얘기하다 눈물 '왈칵'…"난 항상 뒷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돌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본명 제시카 정)가 친동생이자 에프엑스 멤버 크리스탈(한국명 정수정)에게 서운한 점을 털어놨다.

제시카는 지난 12일 오후 유튜브 채널 ‘Jessica Jung’에 ‘언니랑 동생들이랑 술 한잔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이날 지인들을 불러 술자리를 가진 두 사람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라는 글을 올려 팬들과 소통했다.

이에 한 팬은 “크리스탈에 대해 맘에 안 드는 점이 있냐”고 물었고, 제시카는 “너무 많다”고 답했다.

제시카는 이어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얘는 나의 술친구가 되어줄 수 없다는 게 맘에 안 든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크리스탈은 “저건 진심이다”고 반응했고, 제시카는 “크리스탈이랑 나랑은 진짜 친구가 될 순 없구나 싶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언니의 눈물에 당황한 크리스탈은 “왜 우냐. 술을 마셔야 친구가 되냐”고 물었고, 제시카는 “깊이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탈은 “회식자리에서 술을 마셨는데 연달아서 가족 식사가 있을 때 또 마셔야 하면 난 힘들어서 거절한다”며 “그러면 언니가 화를 낸다. 그래서 한 잔 정도는 마시려고 노력하는 데 그 노력을 언니가 몰라줘서 서러웠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제시카는 “나는 뒷전이라는 게 서운하다”며 “다른 사람들이랑은 항상 취해서 들어오는데 내가 술 마시자고 하면 항상 컨디션, 일정 얘기를 하며 거절한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그 이후로 난 얘랑 술을 안 마신다. 내가 권하질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