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109 1322021051368116109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32 AI타임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5985000

빅데이터로 한우 증체량 원인 밝혀냈다...전남농업기술원, 스마트 축산 기술 성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타임스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수집한 축산 빅데이터가 한우 증체량의 원인을 밝히는 데 기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해 수집한 축산 빅데이터가 한우 증체량의 원인을 밝히는 데 기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셔터스톡).# 전남도 장흥군에서 명인육종농장을 운영하는 문홍기씨는 최근 배합 사료를 먹인 일부 소들이 점점 야위어 가 걱정이 앞섰다. 비정상 체중의 소를 방치할 경우 출하 시 체중 및 등급 하락으로 수익이 크게 감소하기 때문이다. 그는 원인을 찾던 중 전남농업기술원이 제공한 축산 빅데이터를 활용해 시멘트 바닥에서 발생한 곰팡이가 단백질이 함유된 혼합 사료로 전이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문 씨는 즉시 곰팡이 독소중화제와 영양제 등을 처방했다. 현재 소는 정상 체중으로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전남농업기술원이 지난해 수집한 축산 빅데이터가 한우 증체량의 원인을 밝히는 등 축사 운영에 도움이 되고 있다. 국내 축산 농가는 60세 이상의 고연령층이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농촌의 노동력 부족이 화두가 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축산 접목 기술이 축산 농가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AI타임스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한우·돼지 등 15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1회 현장을 방문해 축사환경·증체량·이미지 정보 등을 수집・분석했다. 오는 2024년까지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이어가 스마트 축산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진=전남농업기술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한우·돼지 등 15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1회 현장을 방문해 축사환경·증체량·이미지 정보 등을 수집・분석했다. 오는 2024년까지 관련 빅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이어가 스마트 축산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진=전남농업기술원 제공).13일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한우·돼지 등 15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1회 현장을 방문해 축사환경·증체량·이미지 정보 등을 수집·분석한 결과를 농가에 제공했다.

특히 소의 하루 증체량을 분석한 자료가 최근 비정상 체중의 소들이 발생하는 원인을 알아내는 데 큰 도움이 됐다. 정상상태의 소 하루 증체량은 평균 0.9㎏인 반면 비정상일 경우 평균 0.7㎏이하로 자칫 방치할 경우 출하할 때 수익에 손해를 입을 수도 있다.

기술원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각종 자료를 농가에 전달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오는 2024년까지 관련 축산 빅데이터를 수집해 농장을 정밀하게 운영할 수 있는 스마트 축사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전남농업기술원 농업정보팀 조경철 연구사는 "앞으로도 스마트 축사 운영에 필요한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수집해 한우뿐만 아니라 다양한 축종에서 과학적인 축사 운영을 할 수 있는 정보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AI타임스 구아현 기자 ahyeon@aitimes.com

[관련기사] '스마트팜 혁신 선도'…전남대, '축종별 성장‧생장 예측 모델 개발' 과제 선정

[관련기사] 스마트팜‧스마트 축산 연구개발‧지원 속도내는 전남도

Copyright ⓒ '인공지능 전문미디어' AI타임스 (http://ai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