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5918 0912021051368115918 02 0213001 society 7.0.0-HOTFIX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95621000

"영남대 강간 덮으려해"…여교수 실명폭로, 하루만에 18만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18만 4000여명이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인 "학교가 보직 없애고 업무 배제"…영남대 "사건 은폐·축소 안해" 반박

[더팩트ㅣ윤용민 기자·경산=이성덕 기자] 동료 교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뒤 학교에서 2차 가해를 받고 있다고 폭로한 영남대 소속 여교수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이 넘는 누리꾼이 참여했다.

영남대는 "그동안 어떠한 사실을 덮거나 축소하지 않았다"며 폭로 교수의 주장을 반박했다.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영남대가 강간을 덮으려 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에 참여한 인원은 18만명을 넘어섰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청원인이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쓴 지 하루 만이다.

자신을 영남대에 재직 중인 교수라며 실명을 밝힌 청원인은 "같은 센터에서 근무하던 교수에게 강간을 당했다"며 "여자로서 세상에 나 강간당했다고 말하는 것은 죽기보다 수치스러운 일이지만 용기를 내서 실명을 밝히고 공개한다"고 운을 뗐다.

다만 청원이 공개되면서 실명과 대학 이름 등은 모두 익명 전환된 상태다. 청와대 청원은 개인정보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내용 등이 포함될 경우 일부 내용을 가리고 공개한다.

청원인은 "(사실을 폭로한) 그 후로 (학교가) 오히려 저를 내쫓으려고 보직을 없애고 업무에서도 배제했다"며 "참다 참다 저는 동료교수를 강간한 A 교수를 강간죄로 고소하고, 영남대학교 부총장이었던 B 교수를 고소했다"고 적었다.

이어 "여자 교수가 강간을 당해도 이런 정도이면 학생들이 피해를 입었을 때는 어떻게 하느냐"며 "숨죽이고 뒤에서 우는 많은 여성들을 대신하여 호소한다. 영남대학교는 이렇게 강간을 덮으려고만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러분께서 힘이 되어 주시고 이렇게 영남대가 권력으로 사건을 덮으려는 처사를 감시해 달라"며 "동료 교수를 강간한 교수가 학생들을 만나는 게 맞는지 영남대에 물어달라"고 글을 맺었다.

이에 대해 영남대는 이날 오후 총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 "이 사건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그동안 어떠한 사실을 덮거나 축소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기관에서 이미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교도 관계 기관이 제시하는 관련 규정 등에 의거해 원칙과 절차에 따라 자체 조사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철저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 경북 경산경찰서는 김 교수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선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now@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