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3252 0242021051368113252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24 이데일리 52619854 false true false false 1620891119000

이슈 화웨이와 국제사회

샤오미, 美블랙리스트 벗어났다…화웨이 등 다른 中기업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연방법원, 3월 샤오미 손 들어줘

다른 中기업도 블랙리스트 해제될지 주목

국영기업 중국군 관계 없음 입증 어려울듯

中 "美 전임 행정부 실수 바로잡아야"

이데일리

샤오미 본사. 사진=신정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미국 정부가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를 블랙리스트에서 해제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화웨이 등 다른 중국 기업들도 수혜를 볼지 주목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와 샤오미는 블랙리스크에서 샤오미를 해제하는 데 합의했다. 미 연방 법원이 지난 3월 미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샤오미의 손을 들어준데 따라 국방부는 샤오미의 블랙리스트 지정을 해제에 동의한 것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임기 종료를 앞두고 샤오미를 비롯해 중국 영상 SNS 업체 틱톡, 국영 석유업체 중국해양석유공사(CNOOC) 등 중국 기업 9곳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미 국방부가 스파이 역할을 했다는 이유로 블랙리스트로 지정한 중국 기업은 35곳에 달한다.

블룸버그는 이번 합의가 미국과 중국간 갈등 속에 보기 드물게 중국 기업이 승리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이번 샤오미의 승소로 화웨이 등 다른 중국 기업들도 블랙리스트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샤오미처럼 블랙리스트를 벗어나기 위해선 미국의 조치가 부당했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는 만큼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의 경우 중국 정부가 지난 2019년 국가공로에 기여한 레이준 샤오미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에게 상을 수여했고, 5G 및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투자 계획이 미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게 미국 국방부의 주장이었다. 미 국방부는 샤오미가 중국군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관계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샤오미는 이를 부인하면서 1월 29일 미국에서 미국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미 법원은 레이준 CEO 외에도 500여명의 기업인들이 비슷한 상을 받았으며 5G 및 AI 기술이 빠르게 가전기기 산업의 표준이 되고 있는 만큼 투자 계획 역시 큰 문제가 없었다고 봤다.

그러나 블랙리스트에 오른 다른 중국 기업들은 샤오미와 상황이 다르다. 차이나모바일, 중국해양석유 등은 대부분 국영 기업이라 중국군과 연관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화웨이나 ZTE의 경우 휴대전화 뿐 아니라 정부 기관에 들어가는 통신장비를 생산한다 점에서 샤오미와 성격 자체가 다르다. 중국 최대 반도체 위탁 생산업체인 SMIC도 반도체가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위험이 있다.

로이터통신은 샤오미의 승소 이후 미국 정부로부터 블랙리스트에 오른 다른 중국 기업들도 소송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미국 법원이 중국 손을 들어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트럼프 정부는 중국 대표 SNS인 틱톡과 위챗(웨이신)에 대해서도 이용금지 결정을 했으나 법원이 일시중지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국가 안보를 내세워 중국 기업을 제재하고 차별하는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이번 샤오미 결정이 나기 직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전임 행정부의 실수를 바로잡고 중국 기업에 공평하고 비차별적인 사업 환경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