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1123 1192021051368111123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119 연합뉴스TV 59702030 true true false false 1620888228000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박준영 자진사퇴…靑 "나머지 청문절차 완료되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준영 자진사퇴…靑 "나머지 청문절차 완료되길"

[앵커]

배우자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으로 부적격 논란을 빚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며 나머지 후보자들의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히 완료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요청한 3명의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을 하루 앞두고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가 자진 사퇴했습니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사퇴 결심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자진 사퇴가 문 대통령이 국회에 의견을 구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박 후보자와 직접 소통한 것은 아니지만 청와대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사퇴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나 임혜숙, 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청문절차가 신속하게 완료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에게 지난 주말 적어도 한 명의 사퇴는 불가피하다는 청와대의 판단이 보고됐으며, 그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간에 전혀 이견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로써 국회를 달구고 있는 청문정국이 큰 틀에서 수습 국면에 들어갈지 주목됩니다.

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이 내일인 만큼 임혜숙, 노형욱 장관 후보자 임명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이고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간 협의 역시 탄력을 받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나아가 청와대는 차기 정부에서 적용하는 것을 전제로 인사청문 제도를 개선하는 논의가 국회에서 시작되길 요청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현행 국회 인사청문 절차가 후보자 무안주기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에서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