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0740 0432021051368110740 05 0501001 sports 7.0.0-HOTFIX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7683000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광주에 둥지…코치 인선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배구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광주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광주에서는 15년 만에 지역 연고의 동계 프로 스포츠를 볼 수 있게 됐습니다.

광주시와 페퍼저축은행은 오늘(13일) 광주시청에서 연고지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이사가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습니다.

광주시는 지난 3월 페퍼저축은행이 한국배구연맹에 여자 배구단 창단 의향서를 제출하자마자 연고지 유치에 나섰습니다.

시는 지난 4월 연맹에 연고지 유치의향서를 제출하고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김준영 문화관광체육실장, 정순애 광주시의회 부의장, 전갑수 광주시 배구협회장, 김민철 조선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 등으로 유치추진단을 꾸려 전방위적인 유치 활동에 나섰습니다.

시는 배구 전용구장으로 리모델링을 마친 염주종합체육관과 보조구장 활용이 가능한 빛고을체육관 등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페퍼저축은행이 광주와 전주에 지점을 운영하는 점 등을 근거로 페퍼저축은행을 설득해왔습니다.

특히 연맹과 기존 6개 구단이 배구 열기가 전국으로 확산하도록 페퍼저축은행에 지방의 한 도시를 연고지로 검토하도록 권유하는 점, 동계스포츠에 대한 광주 시민의 유치 열기가 높은 점 등을 강조했습니다.

현재 광주에는 90개의 생활배구팀이 운영 중이고 초·중·고교와 실업팀에서 120여 명의 전문선수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장매튜 대표는 협약을 기념하고 힘찬 도약을 약속하며 지역 배구 인재 양성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쾌척했습니다.

연고지 협약식을 마친 페퍼저축은행은 선수단 구성에 속도를 냅니다.

페퍼저축은행 구단은 이날 코치진 구성을 완료해, 발표했습니다.

이성희 수석코치와 지난 시즌 남자부 KB손해보험 감독대행 역할을 한 이경수 코치, 프로와 고교에서 지도자 생활을 한 이영수 코치가 김형실 감독을 보좌합니다.

현재 페퍼저축은행이 보유한 선수는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지명한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 한 명뿐입니다.

내일부터 페퍼저축은행 소속 선수가 늘어납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날 기존 6개 구단에서 보호선수 9명을 제외한 선수 1명씩을 지명해 공개합니다.

구단별 1명을 초과해 지명할 수는 없지만, 상황에 따라 특정 구단 선수는 지명하지 않아도 됩니다.

페퍼저축은행은 미계약 자유계약선수(FA)와 임의탈퇴 신분 선수의 영입 가능성도 타진하고 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2021-2022시즌부터 V리그에 합류합니다.

8월 경기도 의정부에서 열리는 KOVO 컵대회에도 출전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